미래부, 재난망 기술방식 선정작업 본격화

2014.05.30 16:54:17 / 채수웅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재난망, 테트라 결국 헛물…LTE 가장 유력
재난망 2017년까지 구축…미래부가 기술방식 결정
재난망·철도망·와이브로, LTE로 헤쳐모여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30일 현판식을 가졌다.

미래창조과학부, 안전행정부, 기획재정부는 지난 27일 재난현장에서 재난대응 기관간의 일사불란한 지휘와 협조가 가능하도록 하는 일원화된 무선통신망을 2017년까지 구축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미래부는 재난안전통신망에 대한 기술검증을 조속히 완료할 예정으로 이를 추진하기 위한 전담 태스크포스를 구성한 것이다. 미래부는 이번 전담 태스크포스 운영을 통해 재난망 기술방식과 구축방안(상용망/자가망)을 도출하고, 공청회 등을 거쳐 각계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상용망과 전용 자가망의 구축비용 등을 비교·분석하고, 철저한 적정 기술방식 분석을 위한 정책연구를 병행 추진할 방침이다.

전담 태스크포스는 정부, 연구기관, 학계 전문가 15인 내외로 구성됐다. 미래부는 태스크포스 운영 등 실무를 지원할 작업반, 현장 경력을 갖춘 산업계 전문가 자문단도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현판식에는 미래부의 윤종록 제2차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흥남 원장, 한국정보화진흥원 장광수 원장,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김명룡 원장, 정보통신정책연구원 김도환 원장,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임차식 회장 등이 참석해 업무가 성공적으로 수행되도록 협조하기로 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