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가 2세대 3D V낸드플래시를 양산하고 해당 제품을 프리미엄급 PC용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에 탑재해 출시한다.

29일 삼성전자는 적층수를 기존 24단에서 32단으로 늘려 저장밀도를 높인 2세대 3D V낸드플래시를 국내에서 본격 양산한다고 밝혔다. 기존 1세대 V낸드 대비 적층수를 30% 높인 2세대 제품은 집적도, 즉 ‘용량당원가’가 향상돼 원가경쟁력이 크게 높아졌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2세대 제품은 신규설비 투입 없이 기존 1세대 설비를 그대로 활용해 양산이 가능하다. 현재 적층 3D 낸드플래시를 양산하는 곳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경쟁사 대비 원가격차를 더욱 벌릴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해당 제품은 프리미엄급 PC용 SSD에 탑재돼 출시될 예정이다. 1세대 제품은 데이터센터용 SSD에만 탑재됐으나 PC용 제품으로 출시되는 만큼 보다 대중적인 제품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세대 3D V낸드플래시를 탑재한 삼성전자의 PC용 SSD는 128, 256, 512기가바이트(GB)와 1테라바이트(TB) 용량으로 출시된다. 기존 평면구조 멀티레벨셀(MLC, 셀당 2비트 저장) 기반 SSD 대비 수명을 2배 늘리면서도 전력 소비량은 20% 절감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전영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데이터센터 시장에 이어 PC 시장까지 주도할 최적의 3D V낸드 SSD 라인업을 출시했다”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IT 고객사들에게 더욱 뛰어난 성능의 대용량 V낸드 SSD를 적기에 제공함으로써 V낸드 대중화 시대를 본격적으로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세계 메모리 시장이 올해 755억달러에서 2017년 797억달러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낸드플래시 시장은 2017년 446억달러의 규모를 형성, 전체 메모리 시장의 50% 이상 비중을 차지하며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는 독자기술을 적용한 3D 낸드 제품을 계속적으로 출시하며 시장 주도권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