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백혈병 합당한 보상”… 유가족에게도 사과

2014.05.14 10:44:44 / 한주엽 powerusr@ddaily.co.kr

관련기사
삼성 “반올림 입장 번복 당황”… 양측 협상 다시 미궁
삼성전자 “조만간 반도체 백혈병 산재 의혹 공식입장 발표”
삼성전자 부장 “영화 ‘또 하나의 약속’이 만든 오해 안타깝다”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자사 반도체 라인에서 일하다 백혈병으로 사망한 직원 유가족에게 “합당한 보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 반도체 라인에서 일하다 백혈병으로 사망한 직원 유가족, 반올림, 심상정 정의당 의원 측은 지난 4월 9일 기자회견을 갖고 백혈병 문제와 관련해 “삼성전자의 공식 사과와 제3의 중재기관을 통한 보상안을 마련하라”고 제안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제안을 공식 받아들였다.

권 부회장은 14일 긴급 브리핑을 갖고 “지난달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제안한 내용을 전향적으로 수용하고, 당사자와 가족에게 합당한 보상을 하겠다”며 “어려움을 겪으신 당사자, 가족 등과 상의 하에 공정하고 객관적인 제3의 중재기구를 구성하고 중재기구에서 보상 기준과 대상 등 필요한 내용을 정하면 그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문성과 독립성을 갖춘 기관을 통해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안전 보건 관리 현황 등에 대해 진단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겠다”며 “발병 당사자의 유족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산재 소송에서 저희가 보조참가 형식으로 일부 관여해왔는데 이를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저희 사업장에서 일하던 직원들이 백혈병 등 난치병에 걸려 투병하고 있고, 그 분들 중 일부는 세상을 떠나셨다”며 “삼성전자가 성장하기까지 수많은 직원들의 노고와 헌신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이 분들처럼 고통을 겪으신 분들이 계셨는데, 정말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분들과 가족의 아픔과 어려움에 대해 저희가 소홀한 부분이 있었다”며 “진작 이 문제를 해결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점 마음 아프게 생각하며,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저희는 이 문제를 성심성의것 해결에 나가려고 한다”라며 “제안에 참여해주신 가족 분들과 반올림, 심상정 의원께서는 이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구체적인 의견을 제시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저희들의 이번 제안 수용을 계기로 이른 시일 내에 이 문제가 원만하게 해결돼 당사자와 가족들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덜어지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