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4] GSMA, 한국에 반하다…SKT·KT·LG전자 ‘웃고’ 삼성전자 ‘울고’

2014.02.26 10:03:03 / 윤상호

관련기사
[MWC2014] 한스 베스트베리 에릭슨 CEO “‘네트워크 사회’, 통신사업자 역할 변화 요구”
[MWC2014] SKT 하성민 대표, “5G도 먼저 간다, 세계 기술 혁신 회사 목표”
[MWC2014] 프리미엄 공략 감 잡은 중국…레노버·화웨이·ZTE, “3위는 나”
[MWC2014] 미쉘 콤버 ALU CEO “가상화·클라우드주축 차세대 네트워크 비전 실행”
[MWC2014] 에이수스, 스마트폰 풀라인업 전격 공개
[MWC2014]스마트폰이 당신을 기록한다…SKT, 상황인지 플랫폼 선봬
[MWC2014] 퀄컴 자동차 시장 노크… 차량용 LTE-A 모뎀칩 출시
[MWC2014] 인텔, 22나노 스마트폰·태블릿용 아톰… 메리필드·무어필드 발표
[MWC2014] 퀄컴, 64비트 LTE 통합 AP 스냅드래곤 610·615 공개
[MWC2014] 성능 높인 퀄컴 스냅드래곤 801…갤S5·엑스페리아Z2 탑재
[MWC2014] LGU+, NSN과 ‘향상된 업링크 콤프’ LTE-A 핵심기술 시연
[MWC2014] SKT, 중소기업 해외진출 팔 걷어
CA, MWC서 ‘모빌리티 관리 클라우드’ 선보여
[MWC2014] 삼성전자 신종균 대표, “갤럭시S5 반응 좋다, 기어 핏도 기대돼”
[MWC2014]한국 이통사 세계최초 ‘病’…MWC에서 재발
[MWC2014] 소니 히라이 가즈오 CEO, “소니 60년, 모바일에 집약”
[MWC2014] LG전자, 보급형 LTE 스마트폰 ‘F시리즈’ 공개
[MWC2014] 레노버, “PC 1등처럼 스마트폰도 할 수 있어”
[MWC2014] 불붙는 웨어러블 전쟁…삼성전자 ‘여기도 1등’·경쟁사 ‘여기선 1등’
[MWC2014] 제2의 안드로이드?…타이젠·파이어폭스·우분투·윈도폰, “나야 나”
MDS테크, MWC 2014에서 미러링크 기술 선보여
[MWC2014] 삼성전자, ‘갤럭시S5’ 공개…4월 150개국 출시
[MWC2014] ‘갤럭시S5’, 스마트폰 기본으로 돌아가다…평가는 엇갈려
[MWC2014] 삼성전자 웨어러블 ‘기어2’ vs ‘기어 핏’, 같은 점? 다른 점?
[MWC 2014] 이석우 카카오 대표 기조연설 “상생, 협력해야 혁신 창출”
[MWC2014] 에릭슨, 필립스와 ‘커넥티드 LED 가로등’ 공동 개발
[MWC2014] 알카텔루슨트, 인텔과 협력 부각…가상화·클라우드 기술 개발 가속화
[MWC2014] 소니, 방수폰‧태블릿‧웨어러블로 승부
액센츄어, MWC2014에서 모바일 월렛 플랫폼 선보여
[MWC2014] SK텔레콤-NSN, 이종 LTE 묶어쓰기 시연 성공

- SKT 2년 연속 LTE 공헌상 수상·KT도 공동수상…LG전자, 첫 혁신 제조사 인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스페인 바르셀로나서 진행 중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4’에서 SK텔레콤 KT LG전자 등이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최고 권위의 상을 휩쓸었다. 반면 작년 단말기부터 통신장비까지 두각을 나타냈던 삼성전자는 수상에 실패했다.

25일(현지시각) 세계이동통신사연합회(GSMA)는 MWC2014에서 ‘글로벌모바일어워드(Global Mobile Awards)’를 발표했다. GSMA는 매년 이동통신 전문가와 애널리스트 및 전문 기자로 구성한 심사위원단을 꾸려 글로벌모바일어워드를 개최한다. 수상작은 MWC에서 공개한다.

이번에는 SK텔레콤과 KT LG전자가 전 세계의 인정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고배를 마셨다. 특히 SK텔레콤은 2년 연속 같은 상을 받는 등 통신 기술 분야 최고를 인정받았다. SK텔레콤 KT는 2개 분야 LG전자는 1개 분야에 이름을 올렸다.

SK텔레콤은 ▲최고 LTE 공헌상(Outstanding LTE Contribution) ▲전 세계 16개 기업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선정한 탁월한 모바일 기술상(Outstanding Overall Mobile Technology – The CTO’s choice) 등을 수상했다. 최고 LTE 공헌상은 2연패다. CTO상은 작년 삼성전자가 받았던 상이다. KT는 작년 SK텔레콤과 경쟁해 떨어졌던 최고 LTE 공헌상 공동 수상자가 됐다. CTO상도 같이 받았다. SK텔레콤에 밀렸던 2013년의 아쉬움을 달랬다. 양사 모두 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드(LTE) 기술이 좋은 평가를 얻었다.

최진성 SK텔레콤 ICT 기술원장은 “이번 최고 LTE 공헌상 2연패는 세계 이동통신 기술 진화를 선도해 온 SK텔레콤의 기술 리더십을 세계적으로 인정 받은 결과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끊임없는 기술 혁신을 통해 대한민국은 물론, 전 세계를 대표하는 LTE 사업자로서 글로벌 이동통신 산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올해의 최고 혁신 제조사(Most Innovative Device Manufacturer of the Year)로 뽑혔다. 이 상은 올해의 제조사상이 재편된 상이다. LG전자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상 역시 작년엔 삼성전자가 차지했었다.

한편 삼성전자는 한 개의 상도 받지 못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사상 최대인 5개 부문을 재패했었다. CTO상은 SK텔레콤과 KT에 제조사상은 LG전자에 내줬다. ▲최고 모바일 기반 기기(Best Mobile Enabled Consumer Electronics Device) ▲최고 스마트폰(Best Smartphone) ▲최고 모바일 인프라(Best Mobile Infrastructure)은 각각 ▲AT&T와 필립이 만든 ‘필립’ ▲HTC ‘원’ ▲NSN에 빼앗겼다. 삼성전자는 이번 수상 실패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표명치 않았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