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LG디스플레이가 7일(현지시각)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4 인터내셔널 CES’ 전시회 기간 동안 7종의 울트라HD(UHD, 3840×2160)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신규 모델을 선보인다.

회사는 라스베이거스 벨라지오 호텔에 고객사 전용 특별 전시관을 마련하고 ▲울트라 해상도 ▲울트라 사이즈 ▲울트라 밸류 ▲울트라 비전 등 ‘LGD Ready 4U(For You)’란 주제로 다양한 신제품과 신기술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기존 55, 65, 84인치 UHD TV 라인업에 프리미엄 98, 79인치 모델과 보급형인 49, 42인치 모델을 선보인다. 40인치대 제품은 중국 시장을 공략할 카드다. 아울러 UHD 전제품에는 필름타입편광(FPR) 방식 3D 기술을 기본 탑재된다.

세계 최대 크기에 세계 최고 해상도(5120×2160)를 지원하는 105인치 곡면 패널과 65인치 곡면 제품도 선보인다. 105인치 곡면 LCD TV는 5120×2160 해상도로 1100만 화소를 갖추고 21:9 화면비를 구현해 극장에서 직접 보는 듯한 임장감과 화질을 제공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초고해상도를 지원하는 모바일 패널도 선보인다. 일반 HD(1280×720)의 4배인 쿼드HD(2560×1440) 해상도에 491ppi(pixel per inch)를 지원하는 6인치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와 UHD 및 QHD 해상도로 각각 185ppi와 220ppi를 구현한 23.8인치와 13.3인치 패널을 공개한다.

UHD의 800만 화소수를 상회하는 4K2K(4096×2160) 31인치 모니터용 디스플레이도 준비했다. 이 제품은 모니터는 전문 디자인 및 CT판독을 위한 의료용 디스플레이 등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필름전극형(GFF), 커버글라스일체형(OGS) 양면필름형(GF2) 기반의 IT용 디스플레이와 인셀(In-cell) 터치를 적용한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도 공개된다.

이외에도 기존보다 투명도를 15% 향상시킨 47인치 투명 디스플레이와 보다 자연스러운 3D 화면을 제공하는 55인치 무안경 3D 패널, 55인치 패널 9개로 구성된 비디오월 등도 선보인다. 이 비디오월은 베젤 두께가 3.6mm로 세계 최소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는 “이번 CES에서 고객들이 2014년 사업에서 성공할 수 있는 해법을 제안하고 협력 관계를 한층 강화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