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T “소비자 선택 기준될 것”·KT “광대역 우수성 인정”·LGU+ “불공정 조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미래창조과학부의 ‘2013년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결과’ 발표를 두고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희비가 엇갈렸다. 조사 결과 승부처인 롱텀에볼루션(LTE) 속도는 SK텔레콤이 1등 KT가 2등 LG유플러스가 3등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1위 SK텔레콤은 ‘속도 경쟁에 마침표를 찍었다’며 환호한 반면 3등 LG유플러스는 ‘불공정 측정’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2등 KT는 중점을 두고 있는 ‘광대역LTE의 우수성을 입증했다’는데 의미를 부여했다.

30일 미래창조과학부(www.msip.go.kr 장관 최문기)는는 ‘2013년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LTE 품질 조사는 작년부터 이뤄졌다. 2배 빠른 LTE 광대역LTE와 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드(LTE-A)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미래부, “LTE 속도 SKT>KT>LGU+ 순”=이번 조사는 지난 10월4일부터 12월2일까지 전국 3500여개 읍면동 중 지난 2012년 ▲평가미흡지역 ▲민원다수발생지역 등을 포함 이동통신 음성통화 308개와 무선인터넷 235개 지역을 평가했다.

광대역LTE 속도는 평균 다운로드 56.6Mbps LTE-A 속도는 평균 다운로드는 47.2Mbps로 나타났다. 광대역LTE는 LTE보다 1.8배 3세대(3G)보다 11배 빨랐다.

통신사별 LTE 품질은 SK텔레콤이 가장 좋다. LTE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 34.5Mbps ▲KT 30.7Mbps ▲LG유플러스 27.4Mbps다. 업로드 속도는 ▲SK텔레콤 19.1Mbps ▲KT 16.7Mbps ▲LG유플러스 16.0Mbps다.

LTE-A 품질 역시 SK텔레콤이 제일 낫다. LTE-A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 56.2Mbps▲KT 50.3Mbps ▲LG유플러스 43.1Mbps다. 업로드 속도는 ▲SK텔레콤 18.0Mbps ▲LG유플러스 15.3Mbps ▲KT 13.3Mbps다. 광대역LTE는 사업자별 전송속도 차이가 오차 범위 내에 있어 평균속도만 공개했다.

◆SKT, “가입자 많아도 속도 빨라, 압도적 우위 재확인”=1등 SK텔레콤은 그동안 벌인 속도 신경전이 무의미해졌다는 반응이다. SK텔레콤은 “그동안 각 곳에서 단발성 조사 결과를 발표했으나 정부 공식 평가에서 명불허전의 성과를 거둔 것은 그동안 자랑해온 SK텔레콤의 압도적 통화품질이 공인된 것”이라며 “동일한 양의 주파수를 쓴다면 이동통신의 특성상 가입자 수에 따라 속도가 떨어짐에도 불구 경쟁사 대비 가입자가 2배 이상 많아도 속도 면에서 압도적 우위임을 재확인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번 결과가 합리적 소비자의 현명한 선택의 기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미래부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LTE 가입자는 ▲SK텔레콤 1263만5539명 ▲KT 720만1739명 ▲LG유플러스 675만1964명이다. LTE에 이용하는 주파수는 SK텔레콤 55MHz폭 KT 55MHz폭 LG유플러스 80MHz폭이다. LTE는 이론적으로 가입자가 적고 폭이 넓을수록 빠르다.

◆LGU+, “광대역LTE 본격화 하는 내년이 진짜”=꼴등 LG유플러스는 억울하다는 태도다. LG유플러스는 “현 시점에서 속도 품질평가는 불공정하고 의미가 없는 측정이다”라며 “KT와 SK텔레콤은 기존 망에 간단한 추가 구축 및 투자로 손쉽게 광대역 서비스가 가능했던 반면 LG유플러스의 경우 2.6GHz 대역을 할당 받아 새롭게 망 구축 및 투자를 해야 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새로 받은 인접대역 1.8GHz에 투자를 집중해 트래픽을 분산시켜 상대적으로 800MHz 속도가 타사 대비 유리했다”라며 “KT의 경우 데이터 트래픽이 많은 서울 및 수도권 지역을 평가에서 제외하고 트래픽에 여우가 많은 지방만을 측정해 속도 평균값이 상승하는 효과가 있었다”라고 비판했다.

LG유플러스는 광대역LTE 서비스를 이날 시작했다. 40MHz폭 추가 효과가 조사 결과에는 반영되지 않아 경쟁사 대비 가입자 분산 효과가 적은 셈이다. LG유플러스는 광대역LTE가 본격화 되는 내년 평가는 확연히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KT, “LGU+, 물타기…서울 및 수도권, 광대역LTE 평가 받아”=2등 KT는 광대역LTE 자랑에 올인이다. KT는 “광대역LTE 품질이 가장 뛰어나다는 것을 재확인하게 됐다”라며 “LTE-A는 서울 및 수도권 고객은 이용할 수 없으며 지역 가입자도 이용 가능 단말에 제한이 있어 서비스 이용에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 및 수도권이 평가에서 제외돼 속도 평균값이 상승했다는 경쟁사 주장에 대해 KT는 지난 11월말 서울 및 수도권 전 지역에 광대역LTE 구축을 완료해 이 지역에서 광대역LTE로 평가를 받았다”라고 LG유플러스의 주장을 일축했다.

KT는 경쟁사에 비해 LTE-A를 늦게 시작했다. 구축 장소도 지방 핫스팟 위주다. 광대역LTE를 강조할 수밖에 없다.

한편 내년 LTE품질 조사에서 각 사 주장이 얼마나 맞아 들어갈지 주목된다. 각 사 분석대로라면 내년에는 서로 다 1등을 차지해야 한다. 이번 결과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지역별 상황은 스마트초이스(www.smartchoice.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