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차세대 모바일 D램인 LPDDR4(Low Power DDR4)를 나란히 개발했다. LPDDR4는 표준화가 진행 중인 규격으로 초고속, 저전력의 특성을 갖고 있다. 내년 말부터 프리미엄 모바일 기기에 채용되기 시작해 2015년에는 시장이 본격화되고 2016년에는 주력 제품이 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30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20나노급 공정의 8기가비트(Gb) LPDDR4 메모리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LPDDR4는 현재 시장의 주력 제품인 LPDDR3 대비 데이터 전송속도는 높이고 동작전압은 낮춘 것이 특징이다. 이날 삼성과 SK가 발표한 LPDDR4 제품은 기존 LPDDR3의 1600Mbps 대비 2배 빠른 3200Mbps 이상의 데이터 전송속도를 갖췄으며, 동작전압은 LPDDR3의 1.2V 대비 낮은 1.1V를 구현했다.


SK하이닉스의 경우 LPDDR4 샘플을 주요 고객 및 시스템온칩(SoC) 업체에 제공해 새로운 모바일 D램 규격 표준화를 위한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도 내년 초고화질을 지원하는 대화면 스마트폰, 태블릿, 울트라슬림 노트북 등 프리미엄 시장을 본격 공략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양사는 내년 LPDDR4 메모리를 양산한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전영현 부사장은 “차세대 모바일 D램과 솔루션을 한 발 앞서 출시해 글로벌 모바일 업체들이 혁신 모바일 기기를 적기에 출시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 마케팅본부장 진정훈 전무는 “앞으로도 고용량, 초고속, 저전력 제품 개발을 통해 모바일 분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