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지난 7월 금융당국이 발표한 ‘금융전산 보안강화 종합대책’에 따른 전산센터 망분리 의무화와 관련된 사업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착수될 전망이다.

현재 망분리 사업을 진행 중인 곳은 기업은행, 신한은행, 농협, 국민은행 등이며 나머지 은행들도 망분리 사업을 적극적으로 검토중에 있다.
11일 보안업계에 따르면 현재 주요 은행들이 망분리 사업에 돌입했다. 기존에 망분리를 구축한 은행들은 인터넷전용PC 설치와 동시에 논리적 망분리까지 검토중이다. 국민은행과 농협은행의 경우는 클라이언트베이스컴퓨팅(CBC) 방식, 일명 ‘논리적 망분리’를 채택해 구축을 시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전산 망분리 가이드라인에 따라 의무화 기간이 1년 이상 늦춰지면서 잠시 시들했던 관련 사업들이 연말이 되면서 하나둘씩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 상황이다.

김영일 굿모닝아이텍 상무는 “9월에 발표된 금융전산 망분리 가이드라인이 예상했던 것과 달리 유예기간이 1년 더 길어지면서 하반기에 잡혀있던 사업들이 취소가 된 경우가 많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많은 고객(은행)들이 내년 상반기에 망분리 관련 예산을 잡고 집행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 본격적인 시장은 내년부터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에서도 금융회사들에게 발빠른 움직임을 주문하고 나섰다. 가이드라인은 2014년 말(전산센터 기준)까지 구축하도록 규정돼 있으나, 최근 연이어 발생하는 금융사고로 인해 보완점을 마련하라는 의도다.

남승우 미라지웍스 대표는 “가이드라인이 늦춰진 상태이지만 많은 곳에서 망분리를 검토하고 있다”며 “내년 상반기부터 관련된 사업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2015년이 되기 전에 대부분의 은행들이 구축을 완료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는 별도로 금융회사들의 망분리 솔루션 도입이 늦어지고 있는 또 다른 이유도 있다. 금융당국이 망분리 솔루션 구축과 관련해 업무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개정된 전자금융감독규정에 따르면 금융회사들은 관련 사업 시행 전 내용을 사전에 검토받아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망분리에도 다양한 방식이 존재하는데 금융당국이 하나하나 지정하기 보다는 각 회사가 처한 상황에 맞춰서 도입할 수 있도록 권고하는 수준에 머물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망분리 가이드라인에선 인터넷PC는 업무망 접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인터넷 및 외부메일은 이용가능 하지만 문서편집은 불가능하고 읽기만 가능토록 했다.

다만 문서편집의 경우 업무에 불편을 끼친다는 일부 금융사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인터넷PC에서 문서편집은 관리자의 승인하에 제한적으로 일부 허용은 가능하도록 길을 열어놓았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