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하반기 상용화…225Mbps ‘광대역 LTE-A’, 마케팅 용어 아닌 진짜배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225Mbps 광대역 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드(LTE-A) 시연은 세계 최초는 아니지만 상용화는 꼭 세계 최초로 할 것이다. SK텔레콤이 롱텀에볼루션(LTE)에서 전 세계적 리더십을 갖고 기술을 이끌어 가도록 할 것이다.”(SK텔레콤 강종렬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오늘 우리가 시연한 것이 진짜 광대역 LTE-A다. KT가 말한 광대역 LTE-A는 그냥 광대역이고 우리는 20MHz폭 주파수 1개와 10MHz폭 주파수 1개를 주파수결합기술(CA, 캐리어애그리게이션)으로 묶은 것이다. CA가 들어가야 LTE-A라고 할 수 있다. 10MHz+10MHz면 LTE-A 20MHz+10MHz는 광대역 LTE-A다.”(SK텔레콤 최진성 ICT기술원장)

28일 SK텔레콤은 경기 분당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최초로 3배 빠른 LTE 시연회를 했다.

1개 주파수 10MHz폭으로 한 기존 LTE의 최고 속도는 75Mbps다. LTE는 주파수 폭이 넓어지면 그에 비례해 속도가 빨라진다. 1개 주파수 폭을 20MHz로 늘리던지(광대역) 2개 주파수 10MHz폭을 결합해 쓰면(LTE-A) 2배 빠른 LTE가 된다. 3배 빠른 LTE는 광대역 주파수 1개(20MHz)와 보통 주파수 1개(10MHz)를 CA로 묶어 30MHz처럼 쓰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의 광대역 LTE-A는 800MB파일 다운로드에 28초면 충분하다. ▲광대역 LTE 또는 기존 LTE-A 43초 ▲LTE 1분25초 ▲3세대(3G) 이동통신 7분24초가 걸린다.

최진성 SK텔레콤 정보통신기술(ICT)기술원장<사진 가운데>은 “상용화는 내년 하반기 지원 단말기 출시에 맞춰 이뤄질 예정”이라며 “향후 주파수 확보에 따라 더 300Mbps 서비스도 차질없이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LTE는 최대 5개 주파수 20MHz폭을 1개처럼 쓸 수 있다. 즉 100MHz폭까지 확대해 지금보다 10배 빠른 LTE를 즐길 수 있다.

강종렬 SK텔레콤 네트워크전략본부장<사진 오른쪽>은 “다만 주파수 상황이 나라마다 다르기 때문에 무엇이라 말할 수는 없지만 기술 표준은 정해져있다”라며 “주파수 가입자 등에서 SK텔레콤이 불리하지만 속도 경쟁력을 갖고 있는 것은 기술 외에도 최적화 등 SK텔레콤의 노하우가 앞서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K텔레콤이 광대역 LTE-A를 상용화 하면 실제 체감속도 역시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이동통신은 이론적 최대속도와 체감속도 차이가 크다. 접속자 숫자나 활용하고 있는 서비스, 주변환경 등의 영향을 받아서다.

강 본부장은 “기존 LTE가 평균 20~30Mbps LTE-A가 40~60Mbps가 나온 것을 감안하면 광대역 LTE-A는 평균 60~80Mbps 속도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라며 “고객이 많아지고 전파환경이 달라 잘라 말하기는 어렵지만 품질 경쟁력을 지켜갈 것”이라고 전했다.

유지창 SK텔레콤 네트워크엔지니어링본부장<사진 왼쪽>은 “주파수와 기술, 최적화가 속도 경쟁력”이라며 “가입자당 주파수는 불리한 여건에 있지만 앞으로도 품질에 대한 경쟁 우위를 가져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