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대 속도 225Mbps·800MB 다운로드 28초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3배 빠른 롱텀에볼루션(LTE) 기술을 국내 통신사 중 처음으로 시연했다. 이 기술은 서로 다른 주파수 각각 20MHz와 10MHz를 1개 주파수 30MHz처럼 활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800MB 파일 다운로드에 30초도 채 걸리지 않는다. 내년 하반기 상용화 전망이다.

28일 SK텔레콤(www.sktelecom.com 대표 하성민)은 경기 분당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대 속도 225Mbps LTE-A를 선보였다.

800MHz 10MHz폭과 1.8GHz 20MHz폭을 주파수결합기술(CA, 캐리어애그리게이션)으로 묶어 1개 주파수 30MHz폭처럼 사용한다. ▲기존 LTE-A는 서로 다른 주파수 각각 10MHz씩을 묶어 20MHz로 ▲광대역 LTE는 1개 주파수 20MHz를 이용해 LTE(10MHz) 대비 2배 속도를 냈지만 이 기술은 3배 속도를 낼 수 있다. LTE는 주파수 폭이 넓어지면 그에 비례해 속도가 빨라진다.

영화 한 편(800MB)을 내려 받는데 신기술은 28초가 필요하지만 ▲광대역 LTE 또는 기존 LTE-A 43초 ▲LTE 1분25초 ▲3세대(3G) 이동통신 7분24초가 걸린다.

225Mbps 속도를 사용자가 즐길 수 있는 시점은 내년 하반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속도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출시가 그 때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편 SK텔레콤은 내년 하반기까지 800MHz와 1.8GHz 전국 모든 시 단위 이상 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관련 스마트폰이 나오면 3배 빠른 LTE를 전국 시 단위 이상에서 바로 쓸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 최진성 정보통신기술(ICT)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2세대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세계 최초 상용화 이후 무선 네트워크를 선도해왔다”며 “3배 빠른 광대역 LTE-A 를 최초로 시연하는 쾌거를 이룬 만큼 225Mbps는 물론 300Mbps급 속도 시대도 앞당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