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방 묘연했던 호주 '방사선 캡슐'... 특수장비로 6일 만에 찾았다

양원모 2023.02.02 17:35:50


[디지털데일리 양원모 기자] 호주에서 운송 도중 사라진 손톱 크기의 방사성 캡슐이 6일 만에 극적으로 발견됐다. 수색 대상 영역이 매우 넓어 '사막에서 바늘 찾기'로 여겨졌지만, 특수 장비 덕분에 찾을 수 있었다.  

스티븐 도슨 서호주주(WA) 비상대책부 장관은 지난 1일(이하 현지 시각) 기자 회견을 열고 "캡슐이 뉴먼 광산 마을에서 남쪽으로 약 50㎞ 떨어진 지역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그는 "건초더미에서 바늘을 찾아냈다"며 "서호주 주민들은 오늘 밤 더 편히 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관계자는 호주 방사능보호원자력안전청(ARPANSA)이 제공한 특수 장비를 활용, 고속도로를 이동하며 캡슐을 찾던 중 방사선을 감지했다. 이후 휴대용 탐지 장비를 이용해 도로변과 약 2m 떨어진 곳에서 캡슐을 발견했다.

도슨 장관은 "현재 군 당국이 캡슐을 확인하고 있다"며 "작업이 끝나면 2일 퍼스에 있는 안전한 시설로 운송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되찾은 방사성 캡슐은 지름 6㎜, 높이 8㎜ 크기의 은색 원통형으로 세슘-137이 들어있다. 세슘은 감마선과 베타선을 모두 방출하는 방사성 물질로 반감기는 30년이다. 호주 보건 당국에 따르면 캡슐 반경 1m 안에 1시간 있으면 엑스레이를 10번 받는 것과 같은 방사선에 노출된다.

호주 광산업체 리오 틴토는 지난달 12일 수리 목적으로 서호주 뉴먼의 한 광산에서 채굴 작업에 사용되던 방사선 측정기를 1400㎞ 떨어진 서남부 도시 퍼스로 보냈다. 그러나 같은 달 25일 수리를 위해 상자를 열었을 때 측정기는 나사가 풀린 채 분해돼 있었다. 안에 있어야 할 방사성 캡슐도 보이지 않았다. 

이후 서호주 소방 당국은 방사선 측정기를 활용해 뉴먼 광산부터 퍼스까지 1400㎞에 이르는 그레이트 노던 고속도로를 훑으며 캡슐 찾기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