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CEO의 뒤늦은 후회 “더 일찍 광고 추가했어야”

백지영 2022.12.04 14:10:02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창업자 겸 공동 CEO는 몇 년 전에 광고 지원 계획을 도입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인정했다.

헤이스팅스 CEO는 최근 뉴욕타임스가 주최한 ‘딜북 서밋’에서 “그간 광고채택을 꺼린 것은 잘못된 것이며 몇 년 전에 뛰어들지 않은 것은 실수였다”고 말했다.

그는 딜북 서밋 진행자인 칼럼니스트 앤드류 로스 소킨에게 “(내가) 광고 지원 전술을 믿지 않았다고 말하는 것이 옳다”며 “훌루와 창립자인 제이슨 킬라(워너미디어의 전 CEO)가 프리미엄 광고로 성공을 거두면서 소비자에게 더 낮은 가격을 제공할 수 있으며, 이것이 더 나은 모델이라는 것을 실제로 증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넷플릭스도 몇 년 더 일찍 시작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따라잡을 것이고 몇 년 후에는 언제 시작했는지 기억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넷플릭스는 지난 11월 3일(미국 현지시간) 한국을 비롯한 9개 국가에 광고형 요금제를 출시했다. 스트리밍 콘텐츠에 광고를 포함해 기존 요금제보다 구독료를 낮췄다. 미국에서는 월 6.99달러, 한국에서는 5500원에 가입할 수 있다. 현재 한국에서 가장 저렴한 기본 요금제는 9500원이었다.

광고형 요금제에는 요금제를 택할 경우 시간당 평균 4~5분 광고를 시청해야 한다. 15초 또는 30초 길이 광고가 콘텐츠 재생 시작 전과 콘텐츠 재생 도중에 노출된다. 또 콘텐츠 다운로드 서비스는 제한된다.

헤이스팅스는 “4분기엔 광고요금제 도입으로 실질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진 않지만 장기적으로는 매우 낙관적”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