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A 후폭풍 현실화... 아이오닉, EV6 판매량 美 시장서 20% 이상 급감

양원모 2022.12.02 20:14:29



[디지털데일리 양원모 기자]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 지난 8월 중순 발효된 지 4개월 째되는 11월 현대차와 기아의 현지 주력 전기차 판매량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이 1일(현지 시각) 홈페이지에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기차 아이오닉 모델의 11월 판매량은 1193대(아이오닉5 1191대, 아이오닉 2대)를 기록했다.

이는 10월 아이오닉 모델 판매 대수(1580대)와 비교해 24.5% 감소한 수치다.

IRA는 지난 8월 16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 공포하면서 곧바로 시행에 들어갔다. 이후 아이오닉 판매량은 10월(1580대)을 제외하고 8월 1517대, 9월 1306대 등으로 꾸준히 감소세를 보였다.

기아 전기차인 EV6도 11월 판매 대수가 641대에 그치며 1000대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는 10월 판매 대수(1186대)와 비교해 46% 줄어든 수치다.

이로써 기아 EV6 판매량은 앞선 달과 비교해 석 달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8월과 9월의 판매량은 각각 1840대, 1440대였다.

다만 현대차, 기아는 이같은 판매 부진에도 11월 미국 시장 전체 판매량 기준 신기록을 달성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43% 증가한 총 6만 3305대를 팔았고, 소매 판매(5만6592대)도 28% 늘었다.

특히 친환경 차 판매량이 39% 증가했고, 엘란트라 하이브리드 자동차(HEV)와 싼타페 HEV 등은 11월 판매 신기록을 달성했다.

기아의 11월 총판매량은 역대 최다인 5만 6703대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5.1% 늘었다.

현대차와 기아의 미국 시장 판매 증가는 환율 상승에 따른 가격 경쟁력 효과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