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 학술회의 토론 사칭한 북한 해킹공격 발견

이종현 2022.12.02 17:48:30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사이버보안 기업 이스트시큐리티는 남북 외교안보 학술회의 토론 주제와 발제문 요청처럼 위장한 북한 연계 해킹 공격을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국내 외교·안보·통일 분야 종사자를 겨냥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번 공격은 다가오는 학술회의나 연말 행사 참석 대상자로 하여금 일정 문의나 자료 요청처럼 현혹해 이메일로 접근하는 것이 특징이다. 회신 등 관심을 보인 인물에게 선별 접근하는 이른바 투-트랙 스피어 피싱(Spear Phishing) 공격을 수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초기에 공격자는 일반 문의처럼 평소 흔하게 접할 수 있는 내용을 담아 메일을 보내는데, 이때 별도의 첨부파일이나 인터넷주소(URL) 링크를 의도적으로 넣지 않았다.

보통 해킹 모의훈련 참여 경험이 있거나 침해사고 예방 교육을 받은 사람은 이메일 내 첨부파일이나 URL 존재 여부를 통해 악성 가능여부를 의심하는 경우가 있으나, 이처럼 별첨 내용이 없을 경우 별다른 의심없이 쉽게 믿고 열어보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 이스트시큐리티의 설명이다.

공격자들은 이러한 보안 심리와 문제 의식을 교묘히 파고드는 전략을 구사한다. 처음 메일에 반응한 사람에게 정상 파일을 한번 더 보내 신뢰를 높이는 경우도 있지만, 주로 회신한 사람에게 악성 파일이나 URL을 보내 바로 해킹을 시도한다.

이스트시큐리티의 보안위협 분석 전문 조직인 시큐리티 대응센터(이하 ESRC)는 특정 연례학술회의 발제문 요청처럼 사칭해 악성 파일을 전달한 정황을 포착했다. 얼핏 보기에 정상 PDF 문서처럼 보이도록 2중 확장자로 만든 ‘바로가기(LNK)’ 유형의 악성 파일을 발견했다.

가령 ‘중요 자료.PDF.LNK’ 파일이 있다면, ‘바로가기(LNK)’ 확장자 부분은 윈도우 운영체제(OS)에서 보여지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는 ‘중요 자료.PDF’ 파일처럼 보여지게 되는 원리를 악용한 것이다.

해당 ‘바로가기(LNK)’ 파일의 속성을 살펴보면, 마치 PDF문서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특정 웹 서버로 은밀히 통신을 시도하는 명령이 포함돼 있다. 새로 식별된 거점 서버는 이미 국내 침해사고 사례에서 대표성을 가지며, 지속 포착 중인 ‘웹 프리 호스팅’ 도메인으로 생성됐다. 유사한 북한 연계 해킹 공격에서 꾸준히 발견되는 곳 중 하나다.

공격자가 구축한 본진 서버와 통신이 이뤄지면, 추가 스크립트 및 파워셸 명령에 따라 사용자 컴퓨터 환경과 내부 프로그램 정보 등을 조회 수집해 탈취를 시도한다. 이때 새로운 서버(cimoon.scienceontheweb[.]net)가 식별됐는데, ‘cimoon’ 키워드의 경우 국내 침해사고에서 종종 보고되며, 특정 인물의 아이디로 알려져 있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ESRC)의 분석결과 피해자가 해킹에 노출됐을 때, 공격자는 의심을 최소화하기 위해 명령 서버에 치밀한 준비를 해둔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의 로컬 환경에 존재하는 악성 LNK 파일이 작동 후 개인 정보가 유출될 경우 해당 LNK 파일을 삭제하고, 정상 PDF 문서로 교체하는 명령까지 준비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스트시큐리티 ESRC센터장 문종현 이사는 “우리나라는 북한 배후 및 소행으로 지목된 사이버 안보 위협이 일상화 된지 오래됐고, 정치 사회적 이슈나 혼란을 틈타 공격을 감행하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연말연시의 들뜬 분위기를 노린 경우와 송년회, 학술대회 등을 사칭한 공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철저한 보안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이스트시큐리티는 새롭게 발견된 악성 파일의 탐지 기능을 자사 알약(ALYac) 제품에 긴급 업데이트했다. 현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관련 부처와 유사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면밀히 협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