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전기차 '10만 시대' 열렸다... 베스트셀링카는?

양원모 2022.11.30 16:27:04



[디지털데일리 양원모 기자] 올해 국내 완성차 업체 5사의 전기차 내수 판매가 역대 최초로 10만대를 돌파했다. 전기차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현대자동차(1위)와 기아(2위)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수입차를 포함한 국내 전기차 판매는 지난해 처음으로 10만대를 돌파한 바 있다.

30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발표한 10월 자동차통계월보에 따르면 올해 1∼10월 국내 완성차 5사의 전기차(현대차, 기아, 한국GM, 르노, 쌍용차)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 늘어난 10만 7783대로 집계됐다. 

완성차 5사의 전기차 판매는 2015년 2558대를 시작으로  ▲2017년 1만 3303대 2018년 2만 9441대 2019년 2만 9807대 2020년 3만 1356대 등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136% 급증한 7만 3873대를 기록했다. 자동차 업계는 이런 흐름이 연말까지 이어질 경우 올해 총 판매량이 13만대가량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브랜드별 판매량은 ▲현대차 6만 573대 기아 4만 4088대 한국지엠 2497대 르노 516대 쌍용 109대 순이었다. 차종별 판매량도 ▲아이오닉 5(현대) 2만 4768대 ▲EV6(기아) 2만 1335대 ▲아이오닉 6(현대) 6327대 ▲GV60(제네시스) 5022대 순으로 현대차·제네시스·기아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반면 나머지 3사는 부진한 성적표를 얻었다. 인프라 부족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한국GM와 르노코리아차는 국내에 전용 생산 시설이 없어 전기차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쌍용차는 지난 2월 브랜드 최초의 전기 SUV 코란도 이모션을 출시했지만 아직 판매량이 미미하다. 

특히 3사는 자동차를 제조·판매하는 기업이나 수입업체가 총판매 대수 가운데 일정 비율은 반드시 전기차를 판매해야 한다는 정부의 무공해차 보급 목표 때문에 사실상 벌금을 내야 할 위기까지 처했다. 한국GM, 르노코리아차, 쌍용차는 올해 내수 판매의 8% 이상을 전기차로 채워야 했지만 상반기까지 모두 1% 안팎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