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구서 여객·물류 통합 자율주행 ‘달구벌자율차’ 공개

권하영 2022.11.29 11:12:24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KT(대표 구현모)는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과 함께 대구광역시(이하 대구시)에서 여객·물류 통합형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KT는 주관사인 오노토머스에이투지를 비롯해 카카오모빌리티, 한국자동차연구원,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 등과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달구벌자율차는 대구시민들에게 2023년까지 무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시민들은 온·오프라인 홍보 채널의 QR코드 스캔 또는 배너 클릭으로 차량 탑승을 신청하면 된다. 이후 카카오T를 통해 차량을 호출하고 이동 현황도 확인할 수 있다.

참여기업들은 대구 테크노폴리스 일대에서 달구벌자율차 3대를 운영한다. 달구벌자율차는 사전 탑승신청자에 한해 29일부터 탑승해볼 수 있으며 평일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6시간 동안 운영한다. 또한 안전요원이 비상 상황을 대비해 운전석에 탑승한다.

이번 서비스는 기존의 자율주행 서비스와 다르게 대구 테크노폴리스 10.6km 대상 구간에서 여객 중심의 변동 노선 기반으로 수요응답형(DRT)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어 2023년에는 운영 구간을 확대해 대구 테크노폴리스·국가산업단지 등을 포함한 28.2km 구간에 여객·물류 통합 DRT와 로봇 배송 등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로 확대할 계획이다.

KT는 이번 서비스 확장을 위해 차세대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관련 인프라와 서비스를 담당했다. 아울러 각 인프라와 서비스에 기존 웨이브(WAVE) 방식 외에도 셀룰러 기반의 V2X 통신기술인 C-V2X 방식을 적용한다. 또한 차량에 별도로 장착되는 단말과 노변기지국을 구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