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테슬라' 유치전 '참전'... 청정에너지 강점

양원모 2022.11.29 09:51:36



[디지털데일리 양원모 기자] 강원도가 테슬라 전기차 공장 '가팩토리(Gigafactory)'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지난 28일 기자 간담회에서 "테슬라 공장을 도내에 유치하기 위해 나서겠다"며 "지난 23일 테슬라 코리아에 강원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강원도와 테슬라 코리아는 지난 7월 '강원도의 친환경 모빌리티 성지화'를 목표로 도내 11개 시·군에 테슬라 전용 급속 충전기 및 공공 충전기를 갖추고 있으면서 전기차 오너들을 대상으로 특산품 판매, 관광 홍보, 휴식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을 만드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미 테슬라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공장 유치도 자신 있다는 게 도의 입장이다. 

김 지사는 "충전 스테이션에 대해서는 몇 달 전부터 테슬라 측과 만나 협의해온 처지여서 도가 한발 앞에 나가 있다"며 "테슬라가 기가 팩토리로 한국을 고려한다면 강원도가 그곳이 되기 위해서 더욱 본격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에서도 관심을 두는 지자체가 당연히 있을 건데 특별자치도나 청정에너지를 무기로 본격적인 유치 활동을 할 생각"이라며 "우리 도는 몇 달 전부터 뛰었기 때문에 이제 나서는 지자체하고는 확실히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강원도는 조만간 테슬라 기가 팩토리 유치 전담팀을 구성한 산업통상자원부, 코트라와 관련 협의를 나눌 예정이다.

앞서 테슬라 최고 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지난 23일 윤석열 대통령과 화상 면담에서 "한국은 최우선 투자 후보지"라며 한국 직접 투자 가능성을 언급했다. 현재 강원도를 제외한 고양시가 공장 유치를 선언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