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최재원 대표, "배터리, 2030년 글로벌 넘버원 목표"

정혜원 2022.09.30 16:54:46

- "전례 없는 성장 이뤄…더 큰 비전 위해 자신감"

[디지털데일리 정혜원 기자] SK온 1주년을 맞이해 최재원 SK온 수석부회장<사진>이 포부를 되새겼다.

30일 최 수석부회장은 SK온 창립 기념일(10월1일)을 맞아 2030년 글로벌 1위 기업 달성 목표를 되짚으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그는 직원들에게 보낸 CEO 메시지에서 "SK온이라는 이름으로 첫발을 내디딘 지도 1년이란 시간이 지났다"며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굳건하게 본인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주신 구성원분들의 노고와 헌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5년 동안 매년 매출액이 2배 가까이 증가, 전례 없는 성장을 이뤘고 2030년 ‘글로벌 넘버원’이란 원대한 목표를 세워 힘차게 달려가고 있다"며 “앞으로 이뤄나갈 더 큰 비전을 위해 흔들리지 않는 사명감과 자신감으로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최 수석부회장은 "SK온이 그룹 그린 비즈니스의 최일선에서 인류와 사회에 기여하고, 구성원들이 행복한 일터가 될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여러분들과 만나는 기회를 자주 만들어 진솔한 이야기들을 나눌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SK온은 지난해 10월 SK이노베이션 산하 신설법인으로 출범했다. 연간 글로벌 배터리 생산능력(캐파)은 지난해 말 기준 약 40기가와트시(GWh)에서 올해 말 77GWh로 늘어날 전망이다. 2025년 220GWh, 2030년 500GWh로 캐파를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