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I “올해 세계 반도체 장비 투자액 142조원”

김도현 2022.09.29 09:57:54

- 전년대비 9% 상승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반도체 투자 확장세가 올해까지 이어진다. 다만 하반기부터 일부 업체가 계획 조정에 나서면서 내년에는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 따르면 2022년 전 세계 반도체 팹 장비 투자액이 990억달러(약 141조94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전년대비 9% 늘어난 것으로 사상 최고치다.

아짓 마노차 SEMI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글로벌 팹 장비 투자액이 역대 최대 기록을 달성한 후 내년에도 신규 팹 및 생산 시설 확대로 인해 투자액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SEMI는 2023년 970억달러(약 139조500억원)로 올해보다 줄어 상승 곡선이 끊길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지역별로는 대만이 전년대비 47% 확대된 300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중국은 각각 222억달러, 220억달러로 뒤를 잇는다. 유럽 및 중동은 다른 지역 대비 상대적으로 적지만 66억달러로 사상 최대치로 나타날 것으로 관측된다.

장비 투자와 맞물려 글로벌 반도체 생산능력도 지속 증대되고 있다. 2021년 7.4%, 2022년 7.7% 성장을 보일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