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엔플러스-피엔티, 차세대 배터리 소재 ‘맞손’

김도현 2022.09.28 18:12:40

- 전고체 및 실리콘 배터리 분야 협업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배터리 소재사와 장비사가 손잡는다. 이엔플러스와 피엔티가 대상이다.

28일 이엔플러스(대표 안영용 최용인)는 피엔티(대표 김준섭)와 차세대 배터리 소재·부품·장비(소부장)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R&D) 및 판매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엔플러스는 지난해 3월 배터리 벤처기업 그리너지와 MOU를 체결하며 그래핀 소재 기반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진행 중이다. 올해 5월에는 그리너지와 221억 규모 배터리용 탄소나노튜브(CNT) 소재 공급계약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최근에는 자체 개발한 배터리 폭발 예방 소재 방열갭필러에 대해 글로벌 안전인증 전문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y)’로부터 난연 인증 시험 최고 등급 ’V-0’을 획득했다.

피엔티는 국내 배터리용 롤투롤 설비 점유율 1위다. 롤투롤 장비는 배터리를 비롯해 디스플레이 등 첨단 소재 분야에 널리 사용된다.

피엔티는 국내 배터리 3사는 물론 세계 20여개국에 장비를 납품하고 있다. 피엔티는 향후 이엔플러스가 제작하는 차세대 배터리 소재 개발에 필요한 여러 제조 설비를 제공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MOU을 기점으로 전고체 배터리, 실리콘 배터리 등 소재 제작·개발에 필요한 부품 및 장비 등에 대한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엔플러스는 “피엔티는 첨단 산업 소재 자동화 장비 개발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보유한 회사”라며 “양사 모두 배터리 분야에 특화된 기업인 만큼 강력한 사업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엔플러스는 지난 7월 방열갭필러 공장을 준공했다. 추가적인 배터리 소재 공장 완공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