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초일류·초격차 기술을 확보해 디지털 강국 도약"

백지영 2022.09.28 16:56:12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인공지능(AI) 반도체, 양자, 메타버스와 같은 다양한 전략 분야에 집중투자 해 초일류·초격차 기술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AI 분야 경쟁력을 세계 3위로 끌어올리고 데이터 시장 규모를 지금보다 2배인 50조원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고 "디지털을 기반으로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범부처 공동으로 ▲ 세계 최고의 디지털 역량 ▲ 확장되는 디지털 경제 ▲ 포용하는 디지털 사회 ▲ 함께 하는 디지털 플랫폼 정부 ▲ 혁신하는 디지털 문화 등 5대 디지털 전략을 발표했다. 

이는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발표한 '뉴욕구상'의 연장선상이다. 이번 디지털 전략은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후속 조치 성격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뉴욕에서 발표한 디지털 구상과 오늘 발표한 디지털 전략을 토대로 우리나라를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시킬 체계적인 준비를 할 것"이라며 "특히 디지털인재 양성을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디지털 기술은 인간의 자유를 확대하는 데 기여해야 한다"며 "지금 준비 중인 디지털플랫폼 정부는 행정 서비스의 획기적인 개선과 함께 우리 사회의 안전망을 보다 더 촘촘하게 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돌봄 로봇과 AI 의료기술을 활용해 국민 건강을 든든히 지키는 한편 전국 상권을 빅데이터로 정밀 분석해 소상공인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대선 공약이었던 광주 복합쇼핑몰 신설도 언급하며 지원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광주에 복합쇼핑몰이 들어선다고 하는데 AI를 비롯한 최첨단 디지털 기술이 적극 활용돼 세계적인 디지털 혁신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광주시에서도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