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을버스·배달 오토바이·택배 화물차, 2026년까지 모두 전기차로 전환

박기록 2022.09.28 14:26:13

서울시는 28일 대기질 개선 종합대책인 '더 맑은 서울 2030' 계획을 발표하고, 앞으로 서울시내를 달리는 택배차, 마을버스, 청소 경유차들을 모두 친환경차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또한 서울시는 오는 2025년부터 4등급 차량은 서울시 녹색교통지역 운행이 제한되는 등 친환경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발표된 '더 맑은 서울 2030'은 지난 2007년 오세훈 시장이 서울 공기를 선진국 수준으로 만들겠다며 내놓은 '맑은서울 2010'을 업그레이드한 것이라고 서울시는 소개했다.

먼저, 서울시는 앞서 '맑은서울 2010' 시행 이후 시는 모든 경유차 시내버스를 친환경 압축천연가스(CNG) 버스로 전환해 시내버스의 ‘탈(脫) 경유차’를 이뤘고, 경유차에 대한 저공해사업으로 지금까지 약 51만대의 저공해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서울시는 현재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2021년 연평균 20㎍/㎥로 국가 대기환경기준(15㎍/㎥)에 못 미치며 파리·런던·LA 등 해외 주요 도시에 비해 여전히 높은 편이라고 보고, 이번 종합대책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전략이다. 

관련하여 서울시는 경유 마을버스 457대(전체 28%)를 오는 2026년까지 모두 전기차로 교체하고, 승용차 대비 오염물질을 5배 배출하는 배달용 오토바이는 2025년까지, 택배 화물차는 2026년까지 100% 전기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또 서울로 진입하는 경기·인천버스의 39%인 경유차를 압축천연가스(CNG)와 전기 버스로 교체하기 위해 지자체간 협력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현재 5등급 차량만을 대상으로 하는 운행제한은 전국 최초로 4등급 경유차까지 확대해 친환경 지역을 확대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4등급 경유차는 3등급 차량에 비해 미세먼지 발생량이 6배 가까이 많다. 현재 4등급 경유 차량은 약 8만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하여 오는 2025년부터 서울시내 4대문 안 운행이 제한되며 2030년부터는 서울 전역에서 운행이 제한된다. 
현재 5등급 차량에 한해 녹색교통지역은 연중, 서울 전역은 계절관리제 기간(12월~3월) 운행제한 실시 중인데 이를 4등급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한편 서울시는 친환경차로의 전환을 위해 내년부터 대당 400만원씩, 매년 1만대 4등급 경유차의 조기폐차를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오는 2050년에는 서울 전역에서 모든 내연기관차의 운행을 제한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