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와 함께하는 안전한 SNS”…인스타그램, 청소년 보호 위한 ‘가족 센터’ 기능 출시

이나연 2022.09.28 14:42:03

[디지털데일리 이나연 기자] “메타는 이름처럼 메타버스만 하는 게 아니다. 이용자들이 긍정적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여러 기능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업데이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새롭게 출시된 가족 센터도 이러한 노력의 일환이다.”

김진아 메타(페이스북코리아) 대표는 28일 인스타그램의 신규 기능 ‘가족 센터(Family Center)’ 출시를 기념해 개최한 기자 간담회에서 이렇게 밝혔다. 메타는 인스타그램의 모회사이다.  

가족 센터는 청소년의 긍정적인 온라인 습관 형성을 돕기 위해 도입된 보호자 관리 감독 도구다. 청소년들이 인스타그램에서 안전하고 지속적인 소통이 가능하도록 이들에게 SNS 사용 정보 공개 선택권을 부여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해당 기능은 이미 서비스를 시작한 미국 등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호평받고 있다.

관리 감독 도구는 자녀와 부모의 상호 동의가 있을 때만 사용 가능하며, 만 14세 이상 18세 이하의 자녀가 대상이다. 두 계정이 연결되면 보호자는 자녀의 새로운 팔로워 또는 팔로잉 활동을 확인할 수 있고, 앱 이용 시간을 제한할 수 있다. 자녀의 일일 이용 시간은 물론, 하루 중 인스타그램을 사용할 수 없는 휴식 시간을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자녀가 특정 계정이나 콘텐츠를 신고할 경우 그 사실을 보호자에게 알림으로써 도움을 요청하고 대화를 나눌 수 있다. 다만 자녀 사생활 보호를 위해 댓글과 좋아요, 다이렉트 메시지(DM) 내용은 공유되지 않는다. 해당 기능을 사용하려면 인스타그램에 접속해 계정 설정 내 ‘관리 감독’ 탭에서 부모가 보낸 초대를 자녀가 수락해야 한다. 자녀가 부모에게 초대를 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김진아 대표는 “인스타그램은 청소년 안전과 더불어 디지털 웰빙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좋아요 수 숨기기 ▲휴식 알림 설정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 등 현재 제공 중인 기능들도 소개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새롭게 선보이는 가족 센터의 각종 도구와 전문가 팁을 활용해 보호자들이 자녀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자녀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길 바란다”고 부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오은영 박사와 한석준 아나운서가 참석해 ‘청소년의 안전한 SNS 이용과 부모 및 플랫폼의 역할’을 주제로 패널토론도 진행했다.

오은영 박사는 “플랫폼이 청소년 웰빙을 위한 다양한 기능을 선보이는 것은 고무적인 현상”이라며 가족 센터 기능이 가정 내에서 SNS 사용을 주제로 열린 대화를 시작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한 오 박사는 “소아청소년 정신과 의사 입장에서 청소년의 SNS 사용은 부모가 반드시 모니터링하라고 권한다”면서 “특히 휴대폰 사용량이 지나친 아이에게 합리적인 이용 시간제한을 설정하기 위해서는 부모와 자녀 간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부모 세대의 인스타그램 유입 이후 10대와 20대 이용률이 줄어든 만큼, 가족 센터 도입이 부모와의 접점 확대에 부담을 느낀 10대들의 이탈을 야기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정다정 인스타그램 홍보 총괄 상무는 “가족 센터는 아이들이 더 주도권을 갖게 하는 기능이기 때문에 철저하게 사생활이 보호되면서 선택권을 존중해 주는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