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선두, 티빙 추격…OTT 성장률은 한풀 꺾여

권하영 2022.09.26 10:18:28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이 숨고르기를 하고 있다. 급팽창하던 유료 이용률이 한풀 꺾였고 이용자 만족도는 하락했다. 보급 확산에 크게 기여한 코로나 비대면 특수가 사라지면서 시장이 포화 단계에 진입하는 모양새다.

26일 컨슈머인사이트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조사에서 OTT 유료 이용자는 5명 중 3명꼴(61%)이었다. 지난해 하반기 조사 때의 59%에서 소폭 상승했다. 불과 1년 전 50%였던 점을 감안하면 작년 상·하반기 사이 크게 증가한 후 정체상태다.

컨슈머사이트는 매년 2회(상·하반기 각 1회, 회당 표본 규모 약 4만명) 실시하는 ‘이동통신 기획조사’에서 OTT 이용 현황을 묻고 상위 7개 채널을 비교했다.

플랫폼별 유료 이용률은 넷플릭스의 강세가 계속되고 있다. 전체 응답자의 37%가 넷플릭스를 이용한다고 답해 10%대 초중반에 그친 2위 그룹을 압도했다. 유튜브프리미엄이 16%로 2위를 지켰고 그 뒤로 티빙(12%), 웨이브(11%) 순이었다.

재작년과 작년 각각 론칭한 쿠팡플레이(9%)와 디즈니플러스(8%)는 두자릿수 이용률에 도전하는 모습이며 왓챠는 4%선에서 변화가 없다. 대체로 작년 하반기 대비 1~2%포인트p 증가하긴 했으나 이전에 비하면 상승세가 눈에 띄게 둔화됐다.

유료이용률이 가장 낮은 왓챠는 전반만족률(5점 척도 중 4~5점 비율)이 64%로 가장 높았고, 유튜브프리미엄(62%), 디즈니플러스(59%) 순이었다. 넷플릭스와 티빙은 58%, 웨이브는 51%였다. 쿠팡플레이는 47%로 이용자 절반도 만족시키지 못했다.

작년 하반기와 비교하면 디즈니플러스는 11%p나 만족도가 떨어졌다. 이유는 요금 때문이다. 콘텐츠, 사용성, 요금의 3개 평가 분야 중 디즈니플러스는 요금 만족률이 작년 하반기 72%에서 36%로 반토막이 났다. 론칭 전후 프로모션 효과가 다한 까닭이다.

토종 플랫폼 가운데 티빙과 웨이브는 21년 하반기 이용률이 늘면서 만족도도 크게 올랐으나 다시 주춤한 모습이다. 쿠팡플레이는 요금만족도가 여전히 높긴 해도 지난 조사에 비해서는 크게 하락했는데 이는 상반기의 요금 인상 여파인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