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젠틀에너지와 중소기업 맞춤형 스마트팩토리 확대

권하영 2022.09.25 11:40:06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중소·중견 기업에 최적화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보유한 ‘젠틀에너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젠틀에너지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노후화된 제조업 공장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가능케 하는 기술로, ▲생산성 모니터링 ▲실시간 유지보수 ▲자동 부품 관리 등을 지원해 중소·중견 기업의 제조 효율성을 향상시킨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설비 생산성 모니터링 솔루션’ 구축 사업에 협력키로 했다. 이 솔루션은 공장 현장에 존재하는 자기장·진동·열·빛 등의 에너 지를 활용해 별도의 전원 없이 구동되는 자가발전 센서로 설비의 데이터를 수집한다. 공장 관리자는 AI 알고리즘이 분석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효율적인 생산 계획을 수립하고, 생산성 향상을 위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

향후에도 양사는 선박·항공·자동차 부품 등 생산 조립업부터 화학·철강 분야에 이르는 다양한 제조업의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스마트팩토리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신규 솔루션 발굴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