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프라이즈-창업진흥원, 140억원 규모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 진행

이종현 2022.09.16 11:27:06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창업진흥원과 함께 재도전 스타트업 성장을 지원하는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Re:born(리본)’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창업진흥원과 140억원 규모의 업무협약을 맺었는데, 2023년부터 4개년에 걸쳐 재도약을 꿈꾸는 스타트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재창업 기업 중 클라우드 기술력을 요하는 테크 기반 기업이라면 모두 지원 가능하다. 10월 말부터 약 한 달간 참가 신청을 할 수있다. 이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전문가의 서류평가 및 심층 면접을 거쳐 총 10개 기업이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리본 1기로 선발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1기 기업에 최대 1억원의 ‘카카오 i 클라우드’ 크레딧을 제공하고 종합 업무 플랫폼인 ‘카카오워크’ 유료 버전을 12개월 무상 지원한다. 클라우드 기반 사업을 안정적으로 영위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방침이다. 또 1기 기업에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재도전 사업화 자금 최대 2억원이 함께 주어진다.

김용문 창업진흥원장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민⋅관 협업을 통한 재창업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역량 있는 국내 스타트업을 지원해왔다”며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Re:born으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재창업을 꿈꾸는 기업에 꿈을 실현할 수 있는 도전의 발판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다. 이런 지원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