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2023년 예산, 585억원··· “안전한 데이터 활용에 집중”

이종현 2022.09.07 14:51:55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국가 개인정보 컨트롤타워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이하 개인정보위)의 2023년 예산안이 7일 결정됐다. 2022년 예산 대비 16.6% 증액된 585억원이다.

내년도 개인정보위 예산은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인 디지털플랫폼정부 구현 지원에 활용될 예정이다. 디지털플랫폼정부 속 개인정보보호 체계를 강화하고 안전하게 데이터를 활용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2023년 주요 신규 및 증액된 예산의 사용처는 ▲아동·청소년의 디지털 잊힐 권리 실현 지원(7억원) ▲공공부문 개인정보 안전을 위한 관리수준 진단 강화(8억원) ▲마이데이터 종합지원플랫폼 구축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8억원) ▲가명정보 통합지원플랫폼 2차 고도화 등 가명정보 활용 확산(47억원) ▲개인정보 사건초리 통합시스템 구축(32억원) 개인정보보호 강화기술 및 표준개발 지원(30억원→75억원) 등이다.

개인정보위는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 증진과 디지털 취약계층 등 국민 개개인의 개인정보 보호체계를 강화할 수 있도록 향후 국회 심의 과정에서 2023년 예산의 필요성을 충실히 설명하겠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