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대란 막아라" …우티, 호출 인센티브 행사 연장

오병훈 2022.08.31 10:19:31

[디지털데일리 오병훈 기자] 출퇴근길 택시대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우티가 택시기사 운행 장려 행사를 지속한다.

우티는 택시기사 대상 피크타임 인센티브 행사를 연장하겠다고 31일 밝혔다. 행사기간은 오는 10월 31일까지다.

우티는 지난달부터 약 두달간 택시대란 해결을 위한 행사를 진행했다. 우티는 택시 호출이 몰리는 시간대에 우티 앱을 이용 택시기사를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기존 행사와 동일하게 우티 가맹호출 건당 6000원 일반호출 건당 3000원이 지급된다. 인센티브 적용 시간대는 변경된다. 매일 오후 5시~익일 오전 1시, 평일 오전 7시~오전 10시, 주말 오전 1시~오전 5시에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인센티브 행사는 서울시 내 호출에만 적용된다.

우티는 ‘8월 이달의 기사님’을 선정하고, 행사로 인해 증가한 수익 소감을 밝힌 인터뷰도 우티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또, 우티는 연말까지 가맹 기사에게 이용료 전액을 지급한다. 우티 가맹 기사 경우, 피크타임 인센티브 6000원에 이용료 3000원이 더해져 카드 수수료 및 VAT를 제외하면 약 8600원의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다.

톰 화이트 우티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시작한 행사 중간 결과를 분석해 운행 완료율 상승을 확인하고, 행사 기간을 연장하게 됐다”며 “택시대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우티 행사가 택시기사 피크타임 운행을 장려하고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게 돼 고무적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