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차세대 반도체 R&D단지 착공…이재용 경영복귀

김도현 2022.08.19 14:28:32


- 메모리·팹리스·파운드리 등 핵심 연구기지 역할
- 이 부회장, 복권 이후 첫 행보는 반도체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세상에 없는 기술로 미래를 만든다.’

19일 삼성전자는 경기 용인 소재 기흥캠퍼스에서 개최한 차세대 반도체 연구개발(R&D)단지 기공식에서 이같은 슬로건을 내걸고 반도체 사업에서 또 한 번의 도약을 이뤄내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경계현 디바이스솔루션(D)부문장, 정은승 DS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 진교영 삼성종합기술원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박용인 시스템LSI사업부장 등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기흥캠퍼스는 1983년 삼성 반도체 사업이 태동한 곳이다. ▲1992년 세계 최초 64M D램 개발 ▲1992년 D램 시장 1위 달성 ▲1993년 메모리반도체 분야 1위 달성 등 초석을 다진 사업장이다.

이번에 새로 짓는 단지는 미래 반도체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최첨단 복합 시설로 조성될 계획이다.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 모두 다루는 곳으로 규모는 10만9000제곱미터(㎡)다. 오는 2025년 중순 가동 예정으로 반도체 R&D 전용 라인을 포함해 2028년까지 20조원이 투입된다.

삼성전자는 기흥 R&D 단지 설립을 통해 국내외 소재·부품·장비 협력사와 R&D 협업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는 양질의 일자리 확대와 우수 반도체 R&D 인재 육성으로 이어져 국내 반도체 생태계 발전에 도움될 전망이다.

경 부문장은 “우수한 R&D 인력들이 스스로 모이고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기회를 통해 조직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복권 이후 첫 현장경영에 나섰다. 그는 기공식 이후 경기 화성캠퍼스를 찾아 임직원들과 간담회 및 DS부문 사장단 회의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이 부회장은 직원 건의사항 등을 경청하고 조직문화 개선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다.

DS부문 사장단 회의에서는 ▲글로벌 반도체 산업을 둘러싼 주요 현안 및 리스크 ▲차세대 반도체 기술 연구개발 진척 현황 ▲초격차 달성을 위한 기술력 확보 방안 등을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