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겨울 오는데"…'칩4 가입' 삼성·SK 득실은? [中때리는 美法들①]

김도현 2022.08.19 08:58:45

- 국내 반도체 기업, 中 매출 비중 크고 현지 공장 운영
- 업계 “미국과 중국 사이서 전략적 판단 필요”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반도체 산업의 불확실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미·중 분쟁 심화까지 겹친 탓이다. 두 나라 사이에서 선택을 강요받는 우리나라 역시 상황이 좋지 않다. 국내 기업은 일련의 과정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나 국제정세와 얽힌 만큼 대응이 쉽지 않은 상태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과 SK하이닉스의 재고자산(6월 말 기준) 총액은 각각 21조5080억원, 11조8787억원이다. 지난해 말보다 30.7%와 33.2% 늘어난 수치다. 양사는 보유자산 중 재고자산 비율이 두 자릿수로 올랐다.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가 길어지면서 소비심리 위축으로 완제품 판매가 줄어들자 반도체 수요도 급감한 영향이다. 문제는 반도체 공장은 한 번 가동하면 생산을 지속해야 해서 재고가 더 쌓일 여지가 있다는 점이다. 라인 중단 시 제조 중인 웨이퍼를 오염 등 문제로 폐기하는데 이에 대한 손실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업계에서는 하반기 반도체 업황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은 메모리 가격 하락 등을 예고했고 엔비디아, 마이크론 등은 컨센서스를 하향 조정하는 동시에 시설투자 속도 조절에 나섰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3분기 영업이익이 전기 및 전년동기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 중이다.

이러한 가운데 한국은 미국 주도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 ‘칩4’ 가입을 앞두고 있다. 칩4는 바이든 행정부가 제안한 것으로 미국 한국 일본 대만 등이 대상국이다. 표면적인 명분은 기술동맹을 통한 반도체 공급망 강화지만 실질적인 목표는 중국 제재다.

이는 지난 9일(현지시각) 미국이 반도체 지원법을 발효하면서 드러났다. 해당 법안에는 세제 혜택 등 미국 정부 지원을 받는 기업의 중국 내 첨단 반도체 시설투자를 금지하는 조항이 담겼다.

일본, 대만과 달리 한국은 고심이 크다. 반도체 수출 60%가 중국(홍콩 포함)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과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태와 같은 보복이 반복되면 막대한 타격이 불가피하다. 이미 중국은 직간접적으로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그렇다고 칩4 참여를 미룰 수만도 없다. 미국은 중국보다 전체 시장 규모는 작을 수 있으나 글로벌 반도체 설계(팹리스)·장비·전자설계자동화(EDA) 업체들이 즐비하다. 미국과 단절하면 사실상 반도체 사업을 접어야 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일본(소재 및 장비), 대만(파운드리 및 후공정)과 잠재적인 관계 악화까지 고려할 문제이기도 하다.

이해관계가 복잡한 만큼 다음달 칩4에 대한 산업계 반응도 엇갈린다. 대한상공회의소 조사에 따르면 국내 수출기업 300개사 중 설문에 응답한 기업 53.4%만 참여 의견을 냈다. 참여는 하되 당장은 보류(41.3%)와 불참(5.3%) 등 가입을 주저하는 응답이 46.6%로 팽팽했다.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미치는 영향이 크다. 삼성전자는 중국 시안 공장이 낸드 생산량 40% 내외를 담당한다. 우시(D램)과 다롄(낸드)에 팹을 둔 SK하이닉스는 현지 생산 비중이 50%에 육박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파운드리 자회사 SK하이닉스시스템아이씨 생산거점을 중국으로 이전하기도 했다. 정부의 칩4 동참 여부에 따라 중국에서 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의미다.

앞서 언급한 지원법도 두 회사의 중국 사업에 부정적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각각 미국에 파운드리, 반도체 후공정 라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설립 시 지방정부 인센티브를 받으면 중국 증설은 물론 시안과 우시 등 공장 설비 교체마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불행 중 다행으로 칩4 관련 세부사항이 조율 전이다.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열릴 예비회의에서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칩4 또는 지원법을 통해 중국을 배제하는 움직임을 최소화하는 방향을 우리 정부에서 제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을 맡았던 양향자 무소속 의원은 “미국과 전략적 동맹을 맺는 대신 중국과는 협력적 공생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형준 차세대지능형반도체사업단장은 “기술과 시장이 있는 미국, 큰 시장을 가진 중국 모두 한국에 중요하다”며 “(칩4 가입에 앞서) 미국에는 ‘삼성 SK 등이 중국에 공장도 있으니 양해바란다’는 의견을 전하고 중국에는 D램과 낸드 등 메모리 공급을 차질 없이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