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부모 등 친인척에 아이 맡기면 월 30만원 수당 지급" 서울시

신제인 2022.08.18 16:37:49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서울시가 엄마 아빠(양육자)의 행복에 초점을 맞춰 향후 5년간 14조 7000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조부모 등 4촌 이내 가까운 친인척에게 아이를 맡기거나 민간 아이돌봄 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정에 월 30만 원(2명 45만원, 3명 60만 원)의 돌봄수당(민간 서비스는 바우처)을 지원한다. 

대상은 36개월 이하 영아를 둔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인 가구이며, 지원기간은 최대 12개월이다. 내년 1만6000명을 시작으로 2026년까지 4만9000명(누계)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18일, 아이 키우기 좋은 서울을 만들기 위한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로 명명된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번 프로젝트가 성장 과정에서 가장 손이 많이 가는 시기인 0~9세 아이들을 서울시가 함께 키운다는 각오로, 엄마아빠들이 아이의 연령대별‧상황별로 겪게 되는 어려움에 대해 실질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36개월 이하 영아는 믿고 맡길 곳이 부족해 육아가 힘들다는 의견을 반영해 ‘육아조력자 돌봄수당‧바우처’를 신설하고, ‘영아전담 아이돌보미’를 2026년까지 1100명 양성하는 등 영아 특화 돌봄 서비스를 확충하기로 했다.

또 긴급할 때 아이를 돌봐 줄 수 있는 서비스로 ‘아픈아이 일시돌봄‧병원동행 서비스’를 새롭게 시작하고, 거점형 야간보육, 시간제보육 어린이집과 같은 ‘긴급돌봄 제공기관’을 현재 745개소에서 ’26년까지 1226개소로 확대한다.

서울엄마아빠VIP존’(2026년 66개소), ‘서울키즈(Kids)오케이존’(2026년 700개소), ‘가족우선주차장’(1988면), ‘가족화장실’(169개소)과 같이 아이를 동반한 양육자의 외출과 방문을 반기는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한편 임산부‧맞벌이‧다자녀 가정(기준중위소득 150% 이하)의 손을 덜기 위한 ‘가사서비스’도 첫 지원한다. 다양한 이유로 아이의 저녁, 방학 점심 등을 챙기지 못하는 부모들을 위한 삼시세 끼 틈새지원도 시작한다. 어린이집 석식 대상 확대, 방학 중 키움센터 이용 모든 아동 중식 무료 지원, 0~12세 자녀가 있는 가정에 도시락‧밀키트 20% 할인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 모든 정보를 원스톱으로 확인하고 예약까지 할 수 있는 서울 엄마아빠 만능양육포털 ‘만능키(가칭)’를 내년 8월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이 포털만 들어오면 집 주변 시설을 육아지도를 통해 쉽게 찾을 수 있고, 실시간 육아상담 서비스와 함께 육아전문가 양육코칭 영상, 아이 발달단계별 놀이법 등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해 육아 정보‧궁금증을 모두 해소할 수 있게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육아조력자 돌봄수당 및 바우처 지급은 조부모 등 4촌 이내 친인척에게 아이를 맡기는 경우 아이 1명당 월 30만 원의 돌봄수당을 지원한다.(월 40시간 이상 돌봄시) 민간 아이돌보미를 고용하는 경우 시와 협력된 민간 서비스 기관에서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1명당 최대 월 30만 원)를 지급한다.

갑자기 아이가 아플 때 대신 병원에 데려가주고 일시돌봄까지 해주는 ‘아픈아이 일시돌봄‧병원동행서비스’도 내년 5개 자치구(전담 돌보미 100명)에서 시범운영한다. 맞벌이 부부에게 꼭 필요한 ‘등하원 전담 아이돌봄’도 내년 전담 돌보미 500명을 지정해 운영을 시작한다.

출산맘 스마트 헬스케어의 경우, 출산 후 1년 이내 출산맘에게 스마트밴드를 무료로 대여해주고 홈트레이닝, 식이분석 등 전문적인 서비스와 관리를 해준다. 내년 1000명을 대상으로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