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에서 친환경 실천"...제주시, 폐페트병으로 굿즈도 제작

신제인 2022.08.18 14:09:44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제주시가 청정 우도를 보존하기 위한 디지털(QR코드) 서약 캠페인에 나선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우도면 주민자치위원회 등은 우도의 자연환경을 보전하기 위한 '유두! 우도'(U-do! UDO) 캠페인의 일환으로, 우도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환경 보전을 위한 디지털 서약에 참여할 수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서귀포시 성산포항에서 우도로 향하는 도항선 대합실 등 관광객 밀집 지역에 현장 참여 부스가 마련됐다. 

해당 서약에 참여하고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 ‘#우도’, ‘#친환경여행’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게재하면 성산항 내 홍보데스크에서 업사이클링 굿즈 또한 받을 수 있다. 

디지털 서약서에는 우도 해양도립공원을 보호한다는 내용 이외에도, 투명 플라스틱 페트병 수거기, 다회용 컵 사용에 동참하며 버려지는 일회용품을 줄이겠다는 다짐의 내용이 포함됐다.

투명 페트병 수거기는 압축 적재하는 방식으로 8분 만에 100개의 페트병을 처리, 800개까지 수거할 수 있는 기계다. 

관광객들이 음료를 다 마신 뒤 빈 투명 페트병을 수거기에 넣으면, 폐플라스틱 재활용 업체를 거쳐 고품질의 우도 시그니처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재탄생될 예정이다. 

오영훈 제주 지사는 "생활 쓰레기의 효율적 처리는 국민만의 노력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므로 해법을 모색하고 실천해야 한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플라스틱 제로 아일랜드의 마중물로 도민과 자연이 행복한 제주로 나가는 담대한 도전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