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전기차(EV)충전사업 속도전… 美 '아톰파워' 2천억원 인수

신제인 2022.08.18 09:40:14

[디지털데일리 신제인기자] SK㈜와 SK에너지가 미국 에너지솔루션 기업 '아톰파워(Atom Power)' 경영권을 1억5000만 달러(한화 약 2000억원)에 인수한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SK㈜는 SK에너지·아톰파워 경영진과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SK 측의 지분 인수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SK 김무환 그린투자센터장, SK에너지 S&P(Solution&Platform) 추진단 강동수 단장, 아톰파워 라이언 케네디(Ryan Kennedy) CEO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 협력을 통해 SK에너지는 기존 내연기관차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주유, 세차, 정비 등의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를 EV 고객으로 확대하고, 아톰파워의 EV 충전기 개발역량을 활용해 친환경 모빌리티와 에너지솔루션을 통합한 미래형 에너지 사업을 모색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SK에 따르면, 2014년 설립된 아톰파워는 '솔리드스테이트 서킷브레이커(SSCB·전력반도체로 제어되는 회로차단기)' 기술을 개발했으며, 현재 미국에서 에너지솔루션 사업과 전기차(EV) 충전 사업을 진행하고있다. 

아톰파워의 회로차단기가 수집하는 데이터는 전력 사용량, 태양광 발전량, 전기차 충전량, 에너지 저장장치(ESS) 충∙방전량 등 다양하다. 전력 과부하 발생시 전류를 차단하는 역할만 하는 일반 회로차단기와 달리 아톰파워가 개발한 전류센서와 소프트웨어로 각 세대 전력의 중간관문(게이트웨이·Gateway)으로서 전력 사용 데이터를 측정하고 수집하는 역할도 한다. 

회로차단기가 모은 전력 빅데이터는 각 세대는 물론 지역 단위의 전력 발전, 소비 양상을 예측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SK는 아톰파워의 회로차단기 보급이 확대되면 전력 생산자는 적정 발전량을, 소비자는 전력 가격을 예측할 수 있어 에너지 시장에서의 편익 증대를 기대하고 있다.

아톰파워의 회로차단기는 EV 충전기에도 활용할 수 있는데, 설치 비용과 면적, 관리비용 모두 크게 줄일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충전기 1대당 개별 회로차단기를 필요로 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여러 대의 소형 회로차단기를 1개의 중앙 패널에 집적시킨 구조로 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전력설비 증설없이 기존 전력용량 내에서 충전소를 운영하는 것도 가능하다. 아톰파워의 회로차단기는 이 분야에서 유일하게 미국의 제품 성능 및 안전인증 'UL 인증'을 획득했다. UL인증은 미국보험협회안전시험소(UL)의 공산품 제품 안전에 관한 표준 개발 및 인증으로 미국의 안전규격으로 활용된다.

SK측은 미래 전력 산업은 중앙집중형에서 분산형으로 진화 발전 중이며, 분산형 전력 산업을 실현하기 위해 발전량, 소비량 등 전력 공급자와 소비자의 정보를 분석하고 제어하는 솔루션 확보가 필수적이며, 아톰파워의 기술은 향후 EV 충전 인프라부터 가정용과 상업용 건물을 아우르는 시장에 다양하게 적용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