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유럽 이어 美 연구소 설립…"배터리 초격차 노린다"

김도현 2022.08.16 14:57:16

- 2023년 中 R&D 센터 구축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SDI가 배터리 기술력 강화에 나선다.

16일 삼성SDI(대표 최윤호)는 지난 15일(현지시각) 미국 보스턴에 ‘SDI R&D America(SDIRA)’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SDIRA는 삼성SDI의 미국 내 첫 번째 배터리 연구소다.

지난달 1일에는 독일 뮌헨에 ‘SDI R&D Europe(SDIRE)’를 설립한 바 있다. 오는 2023년에는 중국 R&D 연구소를 세울 방침이다.

연이은 해외 연구소 구축은 지역별로 특화된 배터리 신기술 개발을 통해 초격차 경쟁력 우위 확보 차원이다.

SDIRA는 리튬이온 배터리 혁신 기술 및 차세대 배터리 연구가 활발한 우수 대학 및 스타트업과 협력할 계획이다. SDIRE는 배터리 공정 및 설비에 강점이 있는 우수 대학 및 연구기관과 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회사는 해외 우수 인력 채용 및 R&D 인프라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SDIRA와 SDIRE 등 해외 연구소 마련은 글로벌 신기술 및 해외 우수 인력을 활용해 초격차 기술경쟁력 확보 및 최고의 품질을 한층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과 유럽을 시작으로 지역별 R&D 거점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SDI는 지난해 연구개발비로 8776억원을 투입했다. 역대 최대치로 경쟁사 대비 높은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