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150조원 산업 살려야"…정부, '디스플레이' 특별법 포함 검토

김도현 2022.08.10 16:18:47

- 이달 4일 '반도체 특별법' 시행…정부 지원 약속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중국의 거센 추격과 대내외적 불확실성 확대로 한국 디스플레이가 위기에 직면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반도체 특별법’으로 불리는 국가첨단전략산업법 대상에서 디스플레이가 빠지자 논란이 일었다. 이후 산학에서 지원을 촉구했고 정부는 받아들이기로 했다.

10일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장을 역임 중인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K-디스플레이 2022’ 개막식 환영사를 통해 “디스플레이 생태계 강화를 위해 산학연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 차원의 관심과 정책 지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디스플레이 산업은 연간 150조원(패널 기준) 규모로 추산된다. 패널 및 전후방산업에서 창출하는 매출은 매년 1500조원에 달한다. 정 사장은 “향후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메타버스 등 메가트렌드와 맞물려 성장잠재력과 경제전반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는 디스플레이 강국으로 꼽히지만 최근 중국이 가파른 성장세로 시장을 장악해나가고 있다. 액정표시장치(LCD) 분야는 이미 내줬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마저 잠식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에 반도체 특별법 대상에 디스플레이를 추가하는 안이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법안은 첨단산업 투자에 대해 ▲인허가 신속처리 특례 ▲기반시설 구축 ▲민원 처리 ▲펀드 조성 ▲세액공제 등을 패키지로 지원한다는 것이 골자다. 인력 육성은 부가적인 지원도 마련됐다. 지난 4일부로 반도체 특별법은 시행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은 “디스플레이는 한국 경제에서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강국이 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반도체 특별법에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수 있는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도 “반도체, 2차전지 등과 동일한 지원이 필요하다. 정부는 디스플레이 발목에 족쇄를 채우지 않고 세계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역설했다.

산업부는 반도체 특별법에 따라 오는 9~10월 중 국가첨단전략기술을 1차 지정할 방침이다. 요건은 공급망 및 국가 경제·안보 영향‘이 꼽힌다. 반도체 2차전지 바이오가 들어갈 것이 유력한 가운데 디스플레이도 거론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