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일상에서 만나는 QD-OLED 공개

정혜원 2022.08.10 10:24:25

- 2번 접히는 디스플레이와 모니터, AI스피커, 노트북에 적용된 디스플레이 등

[디지털데일리 정혜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QD(퀀텀닷)-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력을 자랑한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최주선)는 10~1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K-디스플레이 2022'에 참가한다. K-디스플레이 2022는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가 주최하는 디스플레이산업 전문 전시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무편광 저전력 기술 ▲에코스퀘어OLED플러스와 ▲UPC플러스를 적용한 디스플레이를 선보인다.

에코스퀘어OLED플러스는 삼성전자의 접히는(폴더블)폰 '갤럭시 Z 폴드 4'에 처음으로 적용됐다. 일반 OLED와 비교해 패널 소비전력은 37% 감소, 빛 투과율은 1.6배 향상됐다. UPC플러스는 디스플레이 카메라 구멍을 없앤 풀스크린을 구현했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Z폴드3'보다 인지 해상도가 1.4배 향상됐다.

또한 삼성디스플레이는 'WOW존'에서 초대형 QD-OLED를 전시한다. 가로 5미터(m), 세로 3.5m 벽면 디스플레이다. 65인치 3장 55인치 4장 34형 4장을 합쳐 제작된 화면이다.

'라이프 스타일존'에서는 주방, 침실 등 일상 공간에서 QD-OLED 기술 활용을 보여준다. ▲모니터 ▲TV ▲인공지능(AI) 스피커 ▲휴대용(포터블) 모니터에 적용된 QD-OLED 디스플레이를 체험해볼 수 있다.

'플렉스OLED존'에서는 안팎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S자형’, 안으로 두 번 접는 ‘G자형’ 등 차세대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공개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QD는 다른 패널 기술과 비교해 같은 밝기라도 더 밝게 느껴지는 특성이 있다"며 "이를 체감휘도(XCR)라고 하는데 이번 전시는 소비자들이 QD 발광 특성이 반영된 QD-OLED의 뛰어난 적‧녹‧청(RGB) 컬러 밝기와 넓은 색영역을 경험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