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로또번호 알려준다" 사기 사이트 운영해온 일당 무더기로 검거

신제인 2022.08.09 15:50:03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인공지능(AI) 분석으로 로또 당첨번호를 예측해준다는 사이트를 운영하며 사기를 쳐 온 일당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9일 경기북부경찰청은 사기 및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52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총책 A(58)씨와 B(45)씨 등 주범 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2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복권 당첨번호 예측 서비스 사이트’를 92개 운영했다. 조사 결과, 이들이 AI 분석을 통해 예측했다고 광고한 번호는 실제로 조직원 5명이 임의 조합한 번호였으며, 당첨 확률이 더 높은 번호를 알려준다며 고액의 특별 서비스도 부추긴 것으로 드러났다. 

사이트 내에서는 가짜 ID 120만개를 생성해 고객이 실제로 복권에 당첨된 것처럼 꾸미는 ‘가짜 후기’ 게시글을 올렸다. 또 운영중인 사이트를 수시를 통∙폐합하고, 사이트 상 회사 주소지를 허위 기재하는 수법 등으로 환불을 회피했다. 

현재까지 피해자는 총 6만 4104명, 피해금액은 607억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결국 이들의 인터넷 접속기록 추적을 통해 전국에 산재한 범행장소 및 범죄조직 구성원들을 특정할 수 있었다는 것이 경찰 측 설명이다. 

경찰은 또한 이 조직이 보유한 차명주식 및 부동산과 예금, 자동차 등도 함께 추적해, 지난달 20일 의정부지방법원으로부터 130억원의 범죄수익에 대한 추징보전인용 결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