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워치·애플워치 기능 많지만 배터리 아쉬워

백승은 2022.08.08 15:47:24

- 한국소비자원, 스마트시계 8종 기능 평가 공개                                            - 갤럭시워치·애플워치, 건강관리 및 통신·편의 기능 ‘합격’ 배터리 사용 시간 ‘불합격’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시중에서 판매 중인 다양한 스마트워치 성능이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스마트워치 8종에 대한 성능 시험 및 평가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공개했다. 평가에 따르면 각 스마트워치가 운동령 측정 정확도, 배터리 사용 시간 등 핵심 성능에 대해 차이를 보였다.

▲삼성전자 ▲애플 ▲샤오미 ▲가민 ▲레노버 ▲어메이즈핏 ▲코아 ▲핏빗 제품이 대상이 됐다. 대표 제품으로는 삼성전자 ‘갤럭시워치4 40밀리미터(㎜) 알루미늄’ 애플 ‘애플워치 시리즈7 41㎜ 알루미늄 위치추적시스템(GPS)’ 샤오미 ‘레드미워치2 라이트’ 가민 ‘비보무브스포츠’ 등이 있다. 제품 가격은 3만원 후반에서 40만원 후반까지 다양하다.

제품 중 심박수 측정 정확도는 갤럭시워치, 애플워치 등 6개가 우수했다. 걸음수·운동거리 측정은 모든 제품이 정확하게 측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관리와 통신·편의 기능은 제품 간 차이가 컸다. 건강관리 기능은 삼성전자의 갤럭시워치4 40㎜ 알루미늄이 8개로 가장 많았다. 통신·편의 기능은 갤럭시워치4 40㎜ 알루미늄과 애플의 애플워치 시리즈7 41㎜ 알루미늄 GPS가 각 11개로 제일 다양했다.

레노버의 ‘S2프로’와 샤오미 레드미워치2 라이트의 건강관리 기능은 3개로 가장 적었다. 통신 및 편의 기능의 경우 레노버 S2프로는 아예 없어 최하위를 기록했다.

갤럭시워치4 40㎜와 애플워치 시리즈7 41㎜ 알루미늄 GPS는 건강관리와 통신·편의 기능에서 많은 기능을 담았지만 배터리 사용 시간 부문에서는 아쉬운 성적을 내놨다. 두 제품의 배터리 사용 시간은 8종 중 가장 짧은 2.3일로 나타났다. 배터리 충전 시간의 경우 갤럭시워치4 40㎜가 125분으로 가장 오래 걸렸다.

8종 모두 안전성을 비롯한 기타 품질은 '이상 없음'으로 나타났다. ▲시계줄 유해물질 안전성 ▲정전기 방전 내성 ▲착용 및 충전 중 온도상승 시험 등에서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을 충족했다. ▲방수 성능 ▲내환경 성능 ▲시계줄 강도 및 내구성 ▲낙하 충격 등에 대해서도 문제 없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기기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 정보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환경성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