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SDI, 2분기 역대 최고 실적…'물량' 보다 '내실' 주효

윤상호 2022.07.29 13:58:55

- 매출액 4조7408억원 영업익 4290억원
- EV·전자재료, 하반기 성장세 지속
- 전력용 ESS, 공급 확대…하이니켈 신제품 준비
- 원통형 전지 신제품, 복수 고객사 논의
- 2분기 투자 5897억원…현금성 자산 2조5671억원 보유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SDI가 지난 2분기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역대 분기 최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처음으로 분기 4000억원을 돌파했다. 배터리와 전자소재 양대 축이 모두 성장을 지속했다. 특히 전기차(EV) 배터리는 경쟁사와 달리 매출과 손익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29일 삼성SDI는 ‘2022년 2분기 실적발표와 컨퍼런스콜’을 진행했다.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지난 2분기 매출액은 4조7408억원 영업이익은 4290억원이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17.1% 전년동기대비 42.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33.1% 전년동기대비 45.3% 상승했다.

에너지 및 기타 부문 매출액은 4조716억원 영업이익은 2449억원이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22.7% 전년동기대비 50.1% 확대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48.4% 전년동기대비 45.2% 늘었다.

에너지 및 기타 부문은 중대형전지와 소형전지로 구성한다.

중대형전지는 EV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중심이다. 삼성SDI는 니켈 함량을 높인 하이니켈 배터리 ‘젠5(Gen)’ 공급을 확장 중이다. ESS는 전력용에 초점을 맞췄다.

삼성SDI 중대형전지 전략마케팅 손미카엘 부사장은 “2분기 EV 매출은 1분기 대비 약 30% 증가했다. 손익도 많이 개선했다. 증가율 중 20%포인트는 판매량 확대 10%포인트는 환율 및 판가 상승 영향”이라며 “젠5 증가가 손익 개선 주요 원인으로 3분기에도 고부가 제품 중심으로 매출과 손익 확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ESS 중장기 메인 시장은 전력용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에너지 안보가 화두가 됐다. 안전을 강화한 하이니켈 신제품을 하반기 공급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코발트를 쓰지 않고 망간 비중을 높인 제품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소형전지는 원형과 파우치를 판매한다. 원형은 전동공구 및 EV 파우치는 정보기술(IT) 기기에 들어간다.

삼성SDI 소형전지 전략마케팅 이재영 부사장은 “파우치는 삼성SDI가 주로 공급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등은 하반기 전략 제품을 출시해 영향이 제한적이다”라며 “착용형(웨어러블) 기기 수요는 여전히 증가할 전망이다. 웨어러블 판매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원형은 전동공구 판매가 줄겠지만 모빌리티 수요가 좋다. 셀 수량이 월등히 많아 생산 효율이 높다. 판매량 증가에 따른 이익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라며 “하반기 물량이 대폭 확대돼 수익성도 높은 수준으로 개선될 전망”이라고 예측했다.

삼성SDI는 원통형 EV 고객 다변화도 노리고 있다. 테슬라 등이 타깃이다.

손 부사장은 “지름 46밀리미터(mm) 원통형 배터리는 천안사업장 증설을 진행 중이며 복수 완성차 업체와 공급을 논의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전자재료 부문은 매출액 6692억원 영업이익 1841억원을 올렸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8.4% 감소했지만 전년동기대비 7.5% 확장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17.0% 전년동기대비 45.5% 높다.

삼성SDI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반도체 소재 ▲액정표시장치(LCD)용 편광필름 등을 만든다.

삼성SDI 전자재료 전략마케팅 윤경호 상무는 “OLED 소재는 신규 프리미엄폰 출시 영향 반도체 소재는 서버 수요 지속 증가로 하반기에도 수요가 견조할 것이다. 편광필름은 고객 다변화로 영향을 최소화하겠다”라며 “하반기 실적 상승이 가능하며 연간으로도 전년대비 성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삼성SDI는 경쟁사 대비 보수적 투자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수주 잔고와 생산능력(캐파) 등도 공개치 않는다. 2분기 투자액은 5897억원이다. 2분기 기준 현금성 자산은 2조5671억원을 보유했다. 부채비율은 80%다. 전기대비 현금성 자산은 10.9% 부채비율은 8%포인트 증가했다.

삼성SDI 경영지원실 김종성 부사장은 “시설투자 우려가 있지만 삼성SDI는 고객사 수요에 기반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라며 “혀내 당초 계획대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