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9만원·24GB 5G 중간요금제 출시…요금경쟁 신호탄되나

권하영 2022.07.29 11:30:36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은 고객 사용 패턴에 맞춰 세분화한 5G 요금제를 오는 8월5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신규 5G 요금제는 ▲5G 일반 요금제 3종 ▲온라인 전용 요금제 2종 등 총 5종이다.

5G 일반 요금제 3종은 각각 ▲월 4만9000원에 데이터 8GB(소진 시 최대 400kbps)를 제공하는 ‘베이직’ ▲월 5만9000원에 데이터 24GB(소진 시 최대 1Mbps)를 제공하는 ‘베이직플러스’ ▲월 9만9000원에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5GX 프라임플러스’다.

‘5GX 프라임플러스’의 경우 해당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우주패스, 웨이브(wavve), 플로(FLO) 가운데 고객이 선택한 1개 상품을 무료로 제공한다.

SK텔레콤은 공식 온라인몰 ‘T다이렉트샵’에서 가입할 수 있는 ‘5G 언택트 플랜’ 2종도 선보인다. 약정·결합 조건 등 부가혜택을 없앤 대신 기존 대비 약 30%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하는 온라인 전용 요금제다.

▲월 3만4000원에 데이터 8GB(소진 시 최대 400kbps)를 제공하는 ‘5G 언택트34’ ▲월 4만2000원에 데이터 24GB(소진 시 최대 1Mbps)를 제공하는 ‘5G 언택트 42’로 구성됐다.

김지형 SKT 통합마케팅전략 담당은 “고객들의 이용패턴을 고려해 고객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5G 요금제를 선보이는데 주안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SKT 전 상품 영역에 걸쳐 고객이 만족할 수 있고, 고객 편의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