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컬 확장에 힘쓰는 마켓컬리, ‘뷰티컬리’ 출시

오병훈 2022.07.28 10:13:47

[디지털데일리 오병훈 기자] 마켓컬리가 화장품, 향수 등 뷰티상품 판매 서비스를 강화한다.

마켓컬리는 뷰티상품 버티컬 서비스 ‘뷰티컬리’를 시험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뷰티컬리는 마켓컬리앱 상단 별도 탭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마켓컬리는 이번 시험 출시를 통해 서비스 보완점을 찾고, 올해 4분기 중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마켓컬리에 따르면 뷰티상품 카테고리는 연평균 3배 성장을 지속했다. 마켓컬리 고객 7명 중 1명은 뷰티 상품을 구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마켓컬리는 뷰티상품 소비자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뷰티컬리를 기획했다. 마켓컬리는 식품과 뷰티 모두 일상에서 사용하는 제품이지만 구매 패턴이 다른 만큼 소비자 경험 또한 달라야 한다고 봤다.

이를 위해 마켓컬리는 카테고리를 세분화한다. ‘스킨케어·메이크업’, ‘헤어·바디·구강’ 2개로 나눠져 있던 상품 분류를 ▲스킨케어 ▲메이크업 ▲클렌징 ▲헤어 ▲바디 ▲구강 ▲향수 ▲남성 등 16개로 늘렸다. 브랜드 선호도가 구매를 좌우하는 상품 특성을 반영해, 대중적인 제품부터 수입 명품까지 선보인다. 뷰티컬리에서 선보이는 상품 수는 5000여개에 달한다.

마켓컬리는 뷰티컬리 시험출시 이후 소비자 이용 데이터를 분석해 서비스를 지속 강화할 예정이다. 상품 검색, 추천, 리뷰 시스템 등을 소비자 구매 패턴에 맞도록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뷰티컬리 상품 구성도 다각화하기 위해 백화점 입점 럭셔리 브랜드와 협의 중에 있다.

천경원 뷰티담당 리더는 “뷰티상품은 신체에 직접 사용하기 때문에 신선식품만큼이나 품질과 신뢰가 중요하다”며 “뷰티상품을 빠르고 편하게 이용하고자 하는 소비자 눈높이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뷰티컬리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마켓컬리앱 업데이트가 필요하다. 안드로이드 버전은 이날 오후부터 업데이트 가능하다. iOS 버전앱과 PC 및 모바일 웹사이트는 7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업데이트가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