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들, PC 2대씩 쓰는 현행 체제 바뀐다

이종현 2022.07.19 14:50:04

- 행안부, ‘온북’ 설명회 개최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국내 공공기관은 물리적 망분리 정책에 따라 내부망과 인터넷망에 접속할 수 있는 PC를 각각 운용하는 중이다. 공무원 1명당 2대의 PC를 사용하는 상황인데, 정책 기조의 변화로 1명당 1대의 PC를 이용하게 될 전망이다.

19일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오는 20일 공무원 업무용 노트북 ‘온북’ 도입 관련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스마트한 업무 환경을 조성, 행정기관과 공공기관의 현장 행정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이번 설명회는 중앙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기관 사용자 특성 및 규모를 고려한 모형별 예상비용 설계부터 도입 절차까지, 상세한 내용이 소개될 예정이다.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한 온북 구매를 위해 조달등록 추진현황도 공유한다.

온북은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임직원이 사무실 또는 출장, 재택근무시 보안규정을 지키면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설계된 노트북이다. 기존에는 물리적 망분리 정책 기조에 따라 공무원들이 업무용/인터넷용, 2대의 개인용컴퓨터(PC)를 사용했는데 논리적 망분리를 통해 1대의 PC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온북의 골자다.

온북에는 악성코드 감염 및 정보유출 등으로 인한 해킹방지를 위해 가상사설망(VPN) 선행인증, 제로트러스트 등 보안 기술이 적용됐다. 보안인증을 통과해야만 암호화된 저장공간을 이용할 수 있다.

행안부는 온북 도입으로 공무원이 공간의 제약 없이 업무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어 민원 및 복지 등 현장행정이 강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5년간 행정기관 공무원이 기존 업무용 컴퓨터를 온북으로 전환하면 업무공간 전환에 따른 기회비용, 전기세 절감 등으로 약 4조6000억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발생하리라는 설명이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동 중에도 급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어 아주 편리하다.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느끼는 체감은 훨씬 더 클 것”이라며 “시범운영을 통해 검증된 온북의 확산은 행정 및 공공기관에서 시도하는 스마트 워크플레이스의 출발점이자, 행정효율 향상과 현장행정 강화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