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카우 사옥 이전, ‘문화테크’ 기업 기틀 다진다

최민지 2022.07.15 15:07:34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뮤직카우가 인적·물적 자원 확충 및 기반 시설 강화에 총력을 쏟고 있다.

음악 저작권료 참여 청구권 투자 플랫폼을 운영하는 뮤직카우(총괄대표 정현경)는 최근 서울 시청 주변 한화금융플라자로 사옥을 이전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뮤직카우는 주요 인사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뮤지카우는 금융권 출신 임창준 변호사, 김남진 보안 전문가를 각각 준법감시인,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로 선임했다. 한국씨티은행 출신 정인석 전략사업본부장과 IP상품기획팀 조직 책임자 서주희, 김재홍 리더도 영입했다. 이와 함께 뮤직카우는 제도권 편입에 따른 사업 재편 일환으로 조직 보강에 나서고 있다.

그 결과 올해 6월말 기준 전체 임직원 수는 전년동기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임직원을 위한 최적의 근무 환경 제공, 시스템 고도화 등을 위한 기반 시설을 효과적으로 구축할 수 있는 공간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사옥을 이전했다는 설명이다.

뮤직카우 새 사무실은 서울 중심지인 중구에 위치했다. 기존 사무실 대비 1.6배 이상 규모다. 효율적 업무 환경 조성을 위한 공간 구성과 편의‧부대시설을 다양화했다. 전직원이 한 층에서 근무하면서 소통의 불편함을 줄였다.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회의실도 확대했다.

뮤직카우는 “이용자 보호 강화는 물론 음원 지식재산(IP) 가치와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전사적 차원에서 인프라 재정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뮤직카우는 K-콘텐츠 성장을 견인하는 문화테크 기업으로, 전 임직원이 함께 새로운 둥지에서 건강한 음악 문화 생태계를 조성하고 활성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