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이프랜드 1년…내부 경제시스템 도입

강소현 2022.07.13 10:07:52

[디지털데일리 강소현 기자] SK텔레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서비스 론칭 1주년을 맞아 한층 더 진화된 소셜 메타버스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지난해 7월14일 선보인 이프랜드는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29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지난 6월에는 약 87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는 등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거리두기 해제 이후에도 이프랜드 이용자 월 평균 랜드 체류 시간은 3월 기준 55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이후인 6월 기준 61분으로 약 10% 가량 증가했다.

또 이프랜드는 국내 유일의 라이브 영상 중계 기능과 국내 최대 131명 동시 접속 지원의 강점을 바탕으로 시장에 메타버스 모임에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알려지며 각종 기업과 단체로부터 2000건이 넘는 제휴 러브콜을 받았다.

SK텔레콤은 올 3분기 중 사용자의 서비스 참여를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기능을 대거 추가한다.

먼저, 내부 경제 시스템을 도입한다. 이용자들이 출석·미션 수행 등 지속적인 활동에 참여하면 추후 현금처럼 활용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고 메타버스 모임을 주최하는 호스트에게 후원을 보내는 방식이다. 또 이용자가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한 코스튬, 아이템 등을 판매해 수익을 낼 수 있는 개방형 3D 콘텐츠 플랫폼도 선보인다.

아울러 이프랜드 PC 버전을 3분기 내에 출시해 메타버스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프랜드 영문 버전 개발을 완료하는 등 이프랜드 글로벌 진출을 위한 준비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양맹석 SK텔레콤 메타버스컴퍼니장은 “이프랜드가 지난 1년간 폭넓은 연령층의 이용자들과 많은 기업, 단체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 대표적인 소셜 메타버스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한층 업그레이드 된 기능과 콘텐츠를 선보이며 메타버스 생태계를 더욱 풍요롭게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