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유튜브 운영 '이브로드캐스팅', 협업툴 잔디 도입

박세아 2022.07.05 15:27:26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업무용 협업툴 잔디(JANDI)를 서비스하는 토스랩은 경제 분야 유튜브 채널 삼프로TV를 운영하는 이브로드캐스팅이 전사 소통 채널로 협업툴 잔디를 도입해 업무 효율을 높였다고 5일 밝혔다.

이브로드캐스팅이 운영하는 '삼프로TV-경제의 신과 함께'는 주식 종목, 시황 분석 등 콘텐츠를 대중 친화적으로 풀어내 구독자 200만명을 확보하고 있다.

잔디를 도입한 이브로드캐스팅은 콘텐츠 기획, 제작, 유통 등 모든 협업 과정의 소통 채널을 통합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이슈와 시청자 반응에 대응하고 있다. 잔디는 실시간 메신저, 주제별 대화방, 화상회의, 문서관리 등 협업에 필수적인 기능을 제공해 원활한 내부 소통과 의사결정을 돕는 협업 플랫폼이다.

김동환 이브로드캐스팅 이사회 의장은 "시장 및 경제 전반 이슈를 다루기 때문에 기민한 대응과 빠른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해 즉각적인 소통을 지원하는 잔디를 전사 협업툴로 선택했다"라며 "잔디가 비즈니스 확대로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이브로드캐스팅의 견고한 성장에 힘을 보태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대현 토스랩 대표는 "잔디가 깊이가 다른 경제 콘텐츠를 제공하며 업계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이브로드캐스팅 온라인 협업 공간을 제공한다"라며 "효율적으로 업무를 진행하고자 하는 기업의 기대에 확실히 부응하는 업무 환경을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