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콘텐츠, 바로 이곳에서”…CJ ENM 스튜디오센터, 베일 벗었다

권하영 2022.07.05 14:45:41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CJ ENM이 국내 최대 규모의 제작 인프라를 갖춘 ‘CJ ENM 스튜디오 센터’를 통해 K콘텐츠를 견인하는 아시아 허브를 구축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CJ ENM은 5일 경기 파주시에 위치한 ‘CJ ENM 스튜디오 센터’를 미디어에 공개하고 현장을 직접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CJ ENM 스튜디오 센터’는 약 6만4000평 면적에 조성된 최첨단 복합 스튜디오 단지다. 약 2년여 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올해 4월 구축을 완료했다.

국내 최대 규모인 1600평 스튜디오와 삼성전자 ‘더 월’이 탑재된 ‘VP 스테이지(Virtual Production Stage)’를 포함한 총 13개 동의 스튜디오를 갖췄다. 실내 스튜디오, 야외 오픈세트, 버추얼 프로덕션 시설 등이 한 곳에 모여 콘텐츠 제작에 최적화돼 있다.

그 중 ‘스테이지 5’는 국내 최대 규모의 드라마 스튜디오로, 높이도 23미터에 달해 영화나 공연에도 활용할 수 있다. 다양한 무대 및 화면 연출이 필요한 K팝 프로그램 제작도 가능하다. 지난 연말 진행된 글로벌 음악 시상식 ‘MAMA’는 이미 이곳에서 진행됐었다.

폭 20m·길이 280m로 다양한 차량 씬 촬영이 가능한 다용도 도로 ‘멀티 로드’와 자연 산지·평지를 갖춰 야외 촬영이 가능한 1만5000평 규모 대형 오픈 세트도 조성했다. 실내 스튜디오와 야외 오픈세트 동시촬영이라는 ‘원스톱(ONE-STOP)’ 제작이 가능해졌다.

‘VP 스테이지’는 벽면 360도와 천장을 모두 대형 LED 스크린으로 꾸민 버추얼 스튜디오로, 영상물 촬영에 필요한 다양한 배경을 LED 스크린에 구현해 촬영하는 최첨단 시설이다. 이곳에는 지름 20미터·높이 7.3미터 타원형 구조의 메인 LED월(Wall)과 길이 20미터·높이 3.6미터의 일(一)자형 월 등 총 2기의 마이크로 LED 월이 설치되어 있다.

마이크로 LED는 현재까지 출시된 LED 중 가장 완성도가 높은 디스플레이로 인정받고 있으며, 특히 삼성전자의 최신 기술이 집약된 ‘더 월’ 제품이 세계 최초로 탑재됐다.

‘VP 스테이지’에 구축된 LED월은 시공간을 초월한 제작 환경 구축을 통해 해외 로케이션이나 공간적으로 촬영이 어려운 곳에서의 배경도 훨씬 수월하게 구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설치와 철거를 반복해야 하는 물리적 세트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후반 작업에 소요되는 시간도 대폭 단축된다. 넷플릭스, 디즈니 등 글로벌 기업들은 물론 국내에서도 많은 기업들이 버추얼 프로덕션에 대한 전폭적 투자에 나선 이유다.

향후 ‘VP 스테이지’는 영화와 드라마는 물론 예능·공연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예정이다. 몰입형 XR스테이지·메타버스 등 최첨단 실감 기술을 활용한 비주얼 제작이 가능해 한층 진화한 형식의 콘텐츠 제작도 가능하다. 모든 촬영을 버추얼 프로덕션으로만 진행하는 전용 콘텐츠도 탄생할 수 있을 전망이다.

CJ ENM 관계자는 “최고 수준의 제작 인프라가 집약된 ‘CJ ENM 스튜디오 센터’를 통해 문화 콘텐츠 산업이 또 한 번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글로벌 무대에서 신드롬을 일으킬 웰메이드 IP 양산 체제를 갖춰 K콘텐츠 탄생의 메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