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로 2570억원 날린 3AC, 대출금 상환 실패

박세아 2022.06.28 18:26:54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가상자산 헤지펀드 '쓰리애로우캐피탈'(3AC)이 기한 내 대출금 상황에 실패했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과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가상자산 중개업체 '보이저 디지털'(이하 보이저)은 이날 오전 3AC가 USDC 3억5000만 달러(약 4497억원)와 비트코인(BTC) 1만5250개 등 총 6억7000만달러(약 8609억원) 규모 대출금을 갚지 못했다고 전했다.

3AC 채무불이행은 최근 가상자산 시장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시가총액 수천억 달러가 증발한 상황에서 발생했다. 앞서 3AC는 블록파이로부터 가상자산을 빌렸지만 마진콜( 가증거금 납부 요구) 요청을 이행하지 못했다. 

3AC는 지난달 거의 증발하다시피 한 루나에 투자해 약 2억 달러(약 2570억원) 손실을 입은 바 있다.

이번 사태에 대해 보이저는 "3AC로부터 대출금을 환수할 계획"이라며 "그동안 정상적으로 영업하며 고객 주문과 인출 요구를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3AC는 가상자산 대형 헤지펀드 중 한 곳으로 다수 기업으로부터 거액을 빌려 여러 가상자산 프로젝트에 투자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