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I 반도체 육성 1조원 투입…전문인력 7000명 양성

윤상호 2022.06.27 15:27:16

- 과기정통부, ‘AI 반도체 산업 성장 지원대책’ 발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정부가 인공지능(AI) 반도체 경쟁력 확보를 위해 1조원을 투입한다. 전문인력 7000명도 양성한다.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AI 반도체 산업 성장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AI 반도체 연구개발(R&D) 등에 향후 5년 동안 1조20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미국 등 기술력이 앞서 있는 국가와 공동연구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 국산 AI 반도체 시장 만들기에 나선다. 데이터센터를 국산 AI 반도체로 구축하는 사업을 내년 신설한다. AI 개발자에게 컴퓨팅 파워를 무상 제공한다. AI 제품 및 서비스 개발에 국산 AI 반도체를 사용하는 ‘AI 칩 프로젝트’를 도입할 방침이다. 공공사업 적용도 협의한다.

대기업과 협력하는 생태계 조성도 힘을 쏟는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동참했다. R&D 기획부터 관여한다. 인력 교류도 지원할 예정이다.

PIM(Processing-In-Memory) 반도체의 경우 정부사업에 참여한 연구기관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기술자문을 제공한다. 성과가 우수하면 반도체 생산 공정 적용까지 검토한다.

신경망처리장치(NPU)는 삼성전자 협력사가 검증해 우수 설계기술(IP)로 이름을 올리면 삼성전자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설계기술 데이터베이스에 포함해 반도체 설계(팹리스) 회사와 거래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다.

이와함께 ▲‘AI 반도체 연합전공’ 개설 ▲AI 반도체 대학원 신설 등 전문인력 7000명을 확보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AI 반도체는 디지털 전환 시대에 경제 및 산업적 가치가 갈수록 높아질 것이며 메모리반도체와 파운드리 경쟁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가 선점 가능한 분야”라며 “시스템반도체 전반의 경쟁력 강화로 확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AI 반도체 최고위 전략대화’를 구성했다. 민관 최고위 협력 통로다. 이날 제1차 회의를 열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AI 반도체 스타트업 ▲카이스트 ▲서울대학교 ▲AI 반도체 포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등이 참여했다. 반기마다 정기회를 열고 현안을 논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