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EV 충전 사업 진출…애플망고 인수

윤상호 2022.06.26 12:14:57

- GS에너지·GS네오텍 공동…LG전자 지분율 60%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신사업 발굴에 속도를 내고 있다. ▲로봇 ▲자동차부품에 이어 전기차(EV) 충전 사업에 진출했다.

LG전자(대표 조주완 배두용)는 EV 충전기 업체 애플망고를 인수했다고 26일 밝혔다.

GS에너지 GS네오텍과 공동 인수다. 지분율은 ▲LG전자 60% ▲GS에너지 34% ▲GS네오텍 6%다. LG전자 자회사다.

애플망고는 2019년 설립했다. EV 충전기 원천 기술을 보유했다. 특히 슬림형 급속 충전기 독자 기술을 갖고 있다. 이번 인수로 LG전자는 충전기 개발 역량을 내재화했다. GS 계열사도 공동 인수로 안정적 충전기 수급처를 확보했다.

시장조사기관 등에 따르면 글로벌 EV 충전 인프라 시장은 내년 550억달러(약 70조원) 2030년 3250억달러(약 410조원)로 예상된다.

LG전자는 EV 충전 솔루션을 미래 먹거리로 육성할 계획이다. 연내 경기 평택 LG디지털파크에 EV 충전기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충전 관제와 충전기 등 통합 솔루션을 공급할 방침이다.

LG전자는 ▲자동차부품솔루션(VS)사업본부(인포테인먼트) ▲ZKW(램프) ▲LG마그나이파워트레인(EV 파워트레인) 등 EV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LG EV 배터리 사업과 시너지도 기대했다.

LG전자 백기문 전무는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EV 충전 시장에서 기업(B2B) 사업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고객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통합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