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0만원 명품 시계, 비트코인으로 구입···위블로, 가상자산 결제 허용

박세아 2022.06.26 11:22:49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명품 시계들이 잇따라 가상자산을 지불수단으로 삼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비지니스투데이 등 외신에 따르면 스위스 럭셔리 워치메이커 위블로(Hublot)가 최근 비트코인(BTC) 결제 서비스 제공업체 비트페이와 제휴를 맺어 고객이 가상자산으로 특정 제한된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최근 패션업계는 가상자산을 지불 수단으로 허용하는 추세다.

이번 위블로 발표에서 회사는 200개 시계로 구성된 '빅뱅 유니코 에센셜 그레이'라는 제한된 컬렉션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고객이 가상자산으로 값을 지불할 수 있다. 또 위블로 미국 전자 부티크 플랫폼에서만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에디션 단일 시계 가격은 2만1200달러, 대략 2747만5200원 정도다.

한편 지난달 스위스 럭셔리 워치메이커 태그호이어도 가상자산을 지불 수단으로 받아들인 대표 브랜드다. 이 기업은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을 포함한 주요 가상자산과 미국 웹사이트 결제 수단으로 다섯개 스테이블 코인을 받아들인 바 있다.